시사

시사 > 전체기사

거기에 숨겼을 줄이야… 구치소로 필로폰 몰래 반입


울산지검 형사5부는 속옷 상의에 필로폰을 숨겨둔 채 구치소에 들어온 A씨를 적발해 재판에 넘겼다고 2일 밝혔다.

A씨는 필로폰을 반복적으로 투약한 혐의로 지난해 말 구속돼 울산구치소에 수감됐다.

A씨가 자신의 보관품이 잘 있는지 계속 물어보는 것을 수상히 여긴 교도관은 보관물을 다시 검사했고, 이 과정에 의심스러운 가루를 발견해 수사기관에 신고했다.

검찰은 구치소로부터 해당 가루를 인계받아 감정을 실시하고, A씨를 상대로 소지 경위 등을 추궁한 끝에 필로폰 은닉·소지 혐의로 추가 기소했다.

검찰은 “앞으로도 마약사범에 대해서는 철저한 수사와 함께 엄정하게 대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울산=조원일 기자 wc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