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 ‘손가락 메모’…세 개의 키워드, 의미는? [포착]

정견 발표 전 ‘경선X총선 승리’, ‘윤힘’, ‘화합’ 작성

안철수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후보자 등록을 마친 뒤 손가락에 적힌 메모를 보며 기자들에게 입장을 밝히고 있다. 뉴시스

국민의힘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안철수 의원이 2일 후보 등록을 마치고 소감을 밝히기 전 손가락에 메모를 적는 모습이 포착됐다.

국민의힘 안철수 당대표 후보가 2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3.8 전당대회 후보자 등록을 하고 있다. 뉴시스

안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3·8 전당대회 당 대표 후보 등록을 했다.

국민의힘 안철수 당대표 후보가 2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3.8 전당대회 후보자 등록을 마친 뒤 기자들에게 입장을 밝히기 전 손가락에 메모를 적고 있다. 뉴시스

안 의원은 정견 발표를 하기 위해 대기하며 자신의 손가락에 발언 키워드를 적었다. 검지와 중지, 약지까지 세 손가락에 일일이 번호까지 매겨가며 단어를 적는 모습이었다.

그는 곧이어 당사 앞에서 ‘손가락 키워드’가 포함된 내용의 정견 발표를 했다.

안철수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후보자 등록을 마친 뒤 손가락에 적힌 메모를 보며 기자들에게 입장을 밝히고 있다. 뉴시스

먼저 안 의원이 검지에 적은 키워드는 ‘경선x총선 승리’다. 그는 정견 발표에서 “저는 총선 승리를 위해서 후보 등록을 했다”며 “경선 승리를 위해서 후보 등록을 한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안철수 의원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당 대표 후보 등록을 마친 뒤 정견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 의원이 중지에 적은 키워드는 ‘윤힘(윤석열 대통령+힘)’이었다.

그는 “저는 ‘윤심팔이’를 하는 게 아니라 ‘윤힘’이 되기 위해 나온 후보”라고 주장했다.

또 “대통령께서 과학에 관심이 굉장히 많다. 너무나도 당연하다. 세상은 지금 과학기술 패권을 가진 자가 세상을 지배하는 시대가 됐다”며 “법조인 출신 대통령과 과학기술인 출신 당대표가 있으면 정말 최상의 조합이다”고 주장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에서 흉내도 못 내고 따라올 수 없는 최상의 조합”이라고 강조했다.

안철수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후보자 등록을 마친 뒤 손가락에 적힌 메모를 보며 기자들에게 입장을 밝히고 있다. 안 후보가 이날 발언의 키워드를 손바닥에 적어 놓은 모습. 뉴시스

약지에 적힌 마지막 단어는 ‘화합’이었다.

안 의원은 “당 경선 과정에서 여러가지 이야기가 나오지만 결국 우리는 하나가 돼서 화합해야만 총선에서 승리할 수 있다”며 “화합을 위해서도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당 대표 후보 등록을 마친 안철수 의원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 앞에서 출사표를 던지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3·8 전당대회 후보자 등록은 이날부터 이틀간 진행된다.

이후 국민의힘 전당대회 선거관리위원회는 등록한 후보들을 대상으로 자체 자격심사와 책임당원 여론조사를 거쳐 본경선에 진출할 당대표 후보자 4명과 최고위원 후보자 8명, 청년최고위원 후보자 4명을 추릴 예정이다.

이지민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