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핵우산 약속 지킨다…전략폭격기·스텔스전투기 서해 상공 출격

한미 공군이 지난 1일 미 전략자산 전개 하에 2023년 첫 연합공중훈련을 실시했다고 국방부가 2일 밝혔다. 훈련에는 우리 측 F-35A 전투기와 미국 측 B-1B 전략폭격기 및 F-22·F-35B 전투기 등이 참여한 가운데 서해 상공에서 시행됐다. 사진은 훈련하는 미국 B-1B 전략폭격기와 F-22 전투기, 우리 측 F-35A 전투기. 연합뉴스

한·미 국방장관회담 직후 미국의 전략폭격기와 스텔스 전투기가 사전 예고 없이 서해 상공에 깜짝 전개돼 한국 공군과 연합훈련을 실시했다. 미국이 북한의 핵공격 위협 시 핵·재래식무기·미사일방어 등 가용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한국을 방어한다는 ‘확장억제’, 즉 핵우산 공약이 공고함을 실행을 통해 보여준 것이다.

2일 국방부에 따르면 한·미 공군은 1일 서해 상공에서 올해 첫 연합공중훈련을 실시했다. 미국 전략폭격기 B-1B와 미국 F-22·F-35B, 한국 F-35A 등 스텔스 전투기가 함께 편대비행을 했다. 지난 31일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이 이종섭 국방부 장관과 회담한 뒤 공동기자회견에서 “전략자산을 앞으로 (한반도에) 더 많이 전개할 것”이라고 밝힌 바로 다음 날 전략자산을 동원한 연합훈련이 진행된 것이다.

미국 측 전력 규모는 정확히 공개되지 않았지만 B-1B 2대와 F-22, F-35B 수 대가 참가한 것으로 보인다. 군 관계자는 “미국 측 전략자산이 한반도에 동시에 전개된 것은 이례적”이라고 말했다.

미국의 3대 전략폭격기 중 하나인 B-1B는 최대 60t의 폭탄을 싣고 적진으로 날아가 주요 시설을 초토화할 수 있다. 최대속도는 마하 1.25(음속 1.25배)로 괌에서 한반도까지 2시간 내 도달 가능하다. 현존 세계 최강 전투기로 꼽히는 F-22는 북한의 레이더에 탐지되지 않고 주요 시설을 정밀 타격할 수 있는 전략무기다. 최대속도 마하 2.4로 경기도 오산 공군기지에서 이륙할 경우 수 분 내 평양 타격이 가능하다.

한·미의 이번 연합공중훈련은 언제든 핵실험 등 고강도 무력도발에 나설 수 있는 북한을 향해 강력한 경고 메시지를 발신한 것으로 풀이된다. 국방부는 이번 훈련에 대해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비해 강력하고 신뢰성 있는 확장억제를 제공한다는 미국의 의지와 능력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북한은 전략자산을 더 많이 전개하겠다는 한·미 국방장관회담 결과와 관련해 “‘핵에는 핵으로, 정면대결에는 정면대결로’라는 원칙에 따라 초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맞섰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가장 압도적인 핵 역량으로 현재와 미래의 잠재적인 도전들을 강력히 통제 관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미국이 조선반도와 주변 지역에 전략자산들을 계속 들이미는 경우 우리는 그 성격에 따라 어김없이 해당한 견제 활동을 더욱 명백하게 할 것”이라며 무력도발을 예고했다.

미국 백악관은 한·미 연합훈련이 도발이라는 북한 담화를 즉각 반박했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는 대변인 명의 성명을 통해 “우리는 북한에 대한 적대적인 의도가 없고, 양국 및 역내의 폭넓은 우려 사안을 다루기 위해 진지하고 지속적인 외교를 추구하고 있다”며 “역내 합동훈련이 도발이라는 주장을 거부한다”고 밝혔다.

정우진 기자, 워싱턴=전웅빈 특파원 uz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