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단케이크, 간장게장 생일상…박근혜 사저 앞 [포착]

72세 생일 맞은 박 전 대통령…모습 드러내지는 않아
황교안 전 총리, 윤상현 의원 사저 방문했으나 헛걸음

박근혜 전 대통령의 생일인 2일 대구 달성군 유가읍 박 전 대통령 사저 앞에 지지자들이 몰려와 생일 축하 행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생일을 맞아2일 대구 달성군 유가읍 박 전 대통령 사저 앞에서 황교안 전 대표와 지지자들이 준비한 생일 케이크가 사저로 들어가고 있다. 뉴시스

박근혜 전 대통령이 72세 생일을 맞았다. 대구 달성군 유가읍에 위치한 박 전 대통령 사저 앞은 2일 오전부터 축하 인파로 북적였다. 지지자들은 ‘박근혜 대통령님 생신을 축하합니다’라고 쓴 축하 현수막을 펼쳐 들었다.

박근혜 정부에서 국무총리직을 수행했던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도 모습을 드러냈다. 황 전 대표는 행사 전 박 전 대통령의 생일상에 들어갈 음식을 직접 점검하기도 했다.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황교안 전 대표가 2일 오전 박 전 대통령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대구 달성군 유가읍 사저를 방문해 생일상을 살펴보고 있다. 뉴시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생일을 맞아 2일 박 전 대통령의 대구 달성군 사저로 지지자들이 준비한 생일 축하 음식이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황 전 대표와 지지자들은 사저 앞에서 ‘생일 축하 행사’를 열고 박 전 대통령과 목련이 함께 담긴 사진 액자를 경호처 관계자들에게 전달했다.

박 전 대통령의 생일을 맞아 황 전 대표와 지지자들이 선물한 사진 액자를 경호처 관계자가 전달받아 사저로 들어가고 있다. 뉴시스

이날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윤상현 의원도 꽃다발과 선물을 들고 박 전 대통령 사저를 찾았다.

이날 윤 의원은 화환 등 선물을 가지고 박 전 대통령의 대구 달성군 사저를 방문했다. 윤 의원은 박 전 대통령을 만나지는 못하고 선물만 사저 관계자들에게 전달했다. 연합뉴스

지지자들이 준비한 생일 케이크를 경호처 관계자들이 들고 사저로 들어가는 모습도 포착됐다. 이날 박 전 대통령의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모인 이들은 사저 내부로 들어가지는 못했고, 박 전 대통령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류동환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