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카리스’ 김홍조 “트위치, 스크림에서도 못 봤지만…”

LCK 제공

브리온 ‘카리스’ 김홍조가 생애 처음으로 트위치 서포터를 상대해본 소감을 밝혔다.

브리온은 2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3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정규 리그 3주 차 경기에서 DRX에 2대 1로 승리했다. 2연패를 끊은 이들은 3승2패(+1), 5위로 한 계단 도약했다. DRX는 1승4패(-4)로 8위 자리에 머물렀다.

경기 후 국민일보와 만난 김홍조는 “이겨야 할 판(2세트)을 져 아쉬웠다”고 운을 뗐다. 브리온은 이날 2세트 초반 바텀에서 득점을 올려 기세를 탔지만, 드래곤 한타에서 ‘라스칼’ 김광희(제이스)의 합류를 예측하지 못해 완패를 당했다. 이후 게임이 끝날 때까지 상대로부터 주도권을 빼앗아오지 못했다.

김홍조는 “(2세트 때) 게임을 많이 유리하게 시작했고, 우리가 앞서 그렸던 대로 게임이 흘러갔는데 드래곤 한타에서 한 번에 넘어졌다”며 “1세트 역시 완벽한 승리였다고 말하기는 어렵다. 경기력을 더 다듬어야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예측하고 대비했던 플레이에 당한 것을 분하게 여겼다. 김홍조는 “경기 전에 상대 팀 분석을 한다. 감독님께서 ‘DRX는 라인을 버리고 싸움에 합류하는 빈도가 높은 팀’이라고 미리 말씀해주셨는데도 콜 한 번을 놓치는 바람에 ‘라스칼’ 선수의 합류에 당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3세트 때 OP 챔피언으로 꼽히는 카사딘을 선택해 라이즈를 고른 ‘페이트’ 유수혁과 맞붙었다. 김홍조는 “카사딘은 캐리할 수 있는 판이 깔려야 픽할 맛이 난다”며 “밴픽을 보니 게임이 길어질 것 같았고, 내가 쉽게 죽지 않을 것 같아 카사딘을 골랐는데 갑자기 상대가 트위치를 골라 당황했다”고 밝혔다.

김홍조의 말대로 이날 상대팀은 깜짝 픽으로 서포터 트위치를 꺼냈다. 하지만 브리온은 ‘베릴’ 조건희의 로밍에 흔들리지 않고 우직하게 자신들의 전략대로 게임을 풀어나갔다. 김홍조는 “트위치 서포터는 솔직하게 스크림에서도 만나본 적이 없었다”면서 웃었다.

그는 “요즘 솔로 랭크에 다양한 서포터 챔피언들이 나와 노련하게 대처할 수 있었다. 또 앞선 대회 경기를 챙겨 보면 DRX 상대로 트위치를 밴하는 팀들도 있어서 (조건희가 트위치를) 할 만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김홍조는 경기 초반에 얌전히 타워를 허깅하고 안전하게 CS를 수급해 상대 깜짝 픽의 맛을 죽였다. 그는 “내가 라인전을 이겨야 하는 픽이면 모를까, 오히려 카사딘이 받아먹는 구도였다”며 “게임이 후반으로 가면 절대 지지 않을 거로 봤다. 죽지 않고 파밍만 열심히 하려고 했다”고 밝혔다.

김홍조는 지난 리브 샌드박스전 패배로부터 많은 것을 느꼈다고 밝혔다. 그는 “강팀과 약팀의 차이는 주도권의 활용”이라며 “강팀은 한 번 주도권을 잡으면 빠르게 스노우볼을 굴리고 골드 차이를 벌려 나간다. 우리는 그런 단계에 도달하지 못했다. 강팀들의 경기를 보며 배워야 한다”고 전했다.

김홍조도 라인전 능력 향상을 위해 다른 LCK 선수들의 경기 영상을 보며 그들의 장점을 흡수하고 있다. 김홍조는 “과거에는 라인전이 센 ‘제카’ 김건우나 ‘쵸비’ 정지훈의 영상을 자주 봤는데, 요즘에는 내게 더 어울리는 스타일로 플레이하는 ‘쇼메이커’ 허수와 ‘페이커’ 이상혁의 영상을 챙겨보고 있다”고 전했다.

브리온의 다음 상대는 KT 롤스터다. 김홍조는 “KT는 선수들 개개인의 기량이 좋다”면서도 “아직 스프링 시즌이어서 팀워크가 잘 맞춰진 단계까진 아니라고 본다. 우리가 이길 만한 부분이 충분하다”면서 “팀워크를 끌어 올리고, 라인전에서 밀리지 않게끔 노력해야 한다”고 전망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