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국방 대변인 “관저 선정 때 ‘천공’ 관여”…尹정부 “사실무근”

부승찬 전 국방부 대변인

문재인정부 마지막 국방부 대변인을 지낸 부승찬씨가 지난해 3월 대통령 관저 선정 과정에서 역술인 ‘천공’이 관여했다는 사실을 남영신 당시 육군참모총장으로부터 들었다고 2일 주장했다. 이에 대해 대통령 경호처와 육군은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부 전 대변인은 이날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지난해 4월 1일 육군 미사일전략사령부 창설식에서 남 전 총장이 ‘(총장)공관 담당자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고위 관계자와 천공이 육군총장 공관과 서울사무소에 들렀다고 보고했다’고 내게 귀띔했다”고 말했다.

부 전 대변인은 이어 “처음에는 나도 믿을 수가 없어서 ‘어떻게 그게 가능하냐’고 반문했다. 왜냐하면 민간인인 데다 수염도 덥수룩하고 도포 입고 다니는 사람(천공)이 그렇게 쉽게 움직일 수 있는지 의아했던 것”이라며 “당시 남 전 총장은 ‘공관장이 왜 허위 보고를 하겠느냐’고 답했다”고 전했다.

부 전 대변인은 이 내용이 포함된 대변인 시절 일기를 3일 발간되는 책 ‘권력과 안보: 문재인정부 국방비사와 천공 의혹’에 담았다고 밝혔다.

남 전 총장은 언론 인터뷰에서 이 내용과 관련해 “소설 그만 쓰고, 저는 잘 모르는 일”이라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 전 대변인은 ‘남 전 총장과 입장이 다른데, 증거가 있느냐’는 질문에 “당시 썼던 일기와 남 전 총장이 이야기해줬던 기억을 근거로 한 것”이라며 “만약 (천공 개입 의혹이) 가짜뉴스였다면 내가 대변인으로 있던 지난해 4월에 가짜뉴스라고 떠들지 않았겠나”고 말했다.

부 전 대변인은 이 내용을 언론에 공개할지 고민했지만, 공관 담당자를 보호해야 한다는 남 전 총장의 요청으로 공개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국민일보는 남 전 총장에게 사실 여부를 확인하고자 수차례 전화를 걸었으나 연결이 되지 않았다.

부 전 대변인은 대변인직에서 물러난 후 군 고위 관계자를 통해 당시 천공이 타고 온 차종과 인수위 고위 관계자 1명도 동행했다는 사실 등에 대해 추가로 전해 들었다고 밝혔다. 천공과 동행한 인수위 관계자는 당시 청와대 이전 태스크포스(TF) 팀장이던 김용현 경호처장으로 알려졌다.

경호처는 즉각 반박했다. 경호처는 이날 언론 공지를 통해 “천공이 한남동 공관을 방문했다는 의혹 제기와 관련해 전혀 사실이 아님을 알려드린다”며 “김 처장은 천공과 일면식도 없다”고 강조했다.

육군도 국방부 기자단에 “천공의 한남동 육군총장 공관 방문 의혹은 사실이 아님을 거듭 밝힌다”며 ”명확한 근거 없이 무분별하게 의혹을 제기하는 것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부 전 대변인은 “일기 원본에는 당사자 실명을 적었지만 책에는 ‘인수위 관계자’로만 실었다”며 “경호처가 반박 입장을 내는 건 도둑이 제 발 저린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천공의 관저 선정 개입 의혹이 다시 불거지자 이날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국회 국방위원회와 운영위원회를 소집해 해당 의혹을 규명하겠다며 공세를 예고했다.

이 의혹은 지난해 12월 김종대 전 정의당 의원이 TBS라디오 인터뷰에서 처음 제기했다. 당시 김 전 의원은 “김 처장이 천공을 대동해 육군총장 공관을 둘러봤고, 이후 대통령 관저가 한남동 외교장관 공관으로 바뀌었다”고 주장했다.

당시 대통령실은 “허위사실 유포로 윤 대통령과 김 처장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김 전 의원을 경찰에 고발했다.

이번에 다시 의혹을 제기한 부 전 대변인은 김 전 의원의 보좌관 출신이다.

정우진 기자 uz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