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비교주로 10대 성폭행…‘늑대와 춤을’ 이 배우였다

네이선 리 체이싱 히즈 호스의 최근 모습(왼쪽 사진)과 영화 ‘늑대와 춤을’ 출연 당시 모습. AP연합뉴스, 트위터 캡처

영화 ‘늑대와 춤을’에 출연했던 미국 원주민 배우가 사이비 교주 행세를 하면서 20년에 걸쳐 10대 소녀들을 성폭행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경찰은 미성년자 성폭행, 아동학대, 성매매 알선 혐의로 네이선 리 체이싱히즈 호스(46·약칭 체이싱 호스)를 붙잡아 교도소에 수감했다고 1일(현지시간) 밝혔다.

체이싱 호스는 1990년 미국에서 개봉한 ‘늑대와 춤을’에서 인디언 수족의 소년 전사 역으로 출연한 바 있다. 그는 실제로도 수족의 후예다. 케빈 코스트너가 주연과 연출을 모두 맡은 이 영화는 아카데미상 12개 부문 후보에 올라 7개 부문을 휩쓸 정도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영화 ‘늑대와 춤을’ 출연 당시 네이선 리 체이싱 히즈 호스. 트위터 캡처

경찰에 따르면 체이싱 호스는 사이비 종교 집단의 교주 역할을 하면서 20년에 걸쳐 원주민 소녀들을 성폭행했다. 그는 네바다뿐만 아니라 몬태나, 사우스다코타주 등지에서 ‘영적인 존재들과 소통할 수 있는 성스러운 지도자’를 자처하며 2000년대 초반부터 성범죄를 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그는 13살 소녀를 성폭행하고 15~16살 미성년자를 자신의 아내로 삼았으며 돈을 받고 성매매를 알선하기도 했다.

AP통신은 체이싱 호스의 유죄가 확정되면 종신형을 선고받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