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다리 묶인 말, 목 꺾여 죽어”…그 학대, 檢송치 [영상]

KBS 사극 ‘태종 이방원’ 말 학대 사건…관계자들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

KBS 드라마 '태종 이방원'에서 낙마 장면 촬영에 동원된 은퇴 경주마 '까미'가 다리를 묶인 채 머리부터 넘어지고 있다. 까미는 이 촬영 이후 일주일 만에 사망했다. KBS 방송화면 캡처

KBS 1TV 대하사극 드라마 ‘태종 이방원’ 촬영장에서 발생했던 말 학대 사건과 관련해 관계자들이 검찰에 송치됐다.

2일 동물권행동 카라에 따르면 ‘태종 이방원’의 연출자, 무술감독, 승마팀 담당자, KBS 한국방송 등이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최근 검찰에 송치됐다.

연출자, 무술감독, 승마팀 담당자에게는 정당한 사유 없이 신체적 고통을 주거나 상해를 입힌 동물학대 혐의(동물보호법 제8조 제 2항 제4호), KBS에는 동물보호법 위반행위에 대해 행위자를 벌하는 외에 그 법인에게도 해당 조문의 벌금형을 과한다는 혐의(동물보호법 제46조의2)가 각각 적용됐다.

이들은 지난해 1월 낙마 장면을 촬영하는 과정에서 말의 뒷다리에 와이어를 묶고 달리게 한 뒤 정해진 곳에서 강제로 잡아당겨 넘어뜨렸다. 촬영에 동원됐던 은퇴 경주마 ‘까미’는 점프한 발을 땅에 딛지 못한 채 머리부터 곤두박칠치며 넘어져 목이 꺾였고, 결국 촬영 일주일 만에 숨졌다.

당시 촬영 현장 영상이 공개되면서 공분이 일었다. 관련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20만명이 넘는 시민들이 참여했다. ‘태종 이방원’의 방영이 잠시 중단되기도 하는 등 사회적 파장이 컸다.

카라는 “그런데도 피고발인들은 까미 사망과 관련된 동물 학대 혐의는 벗어났다”며 “끝내 죽음에 대한 책임을 묻지 못한 점은 큰 아쉬움으로 남는다”고 지적했다.

KBS 드라마 '태종 이방원' 낙마 장면 촬영에 동원된 은퇴 경주마 '까미'가 다리를 묶인 채 머리부터 넘어지고 있다. 까미는 이 촬영 이후 일주일 만에 사망했다. 동물자유연대 인스타그램 캡처

까미는 사망 당시 5살의 어린 말이었다. 2019년 11월~2021년 8월 ‘마리아주’라는 이름의 경주마로 활동했는데, 2021년 8월 마지막 경주에서 폐출혈을 일으키며 가장 늦게 결승선을 통과해 사흘 뒤 퇴역했다. 은퇴 당시 폐출혈에 대한 별도의 치료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카라 측 관계자는 “경주마로 태어나 달리는 도구로만 쓰이던 까미는 이용 가치가 사라지자 소품처럼 촬영에 이용되고 결국 생명마저 잃었다”며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해선 안 된다. 동물 출연 미디어에 실제적인 변화가 뒤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KBS는 사고 발생 직후 동물 안전 보장 가이드라인을 마련했다. 아울러 “위험한 촬영 장면에서는 최대한 CG(컴퓨터그래픽)를 활용하고, 실제 동물 연기 장면은 최소화하겠다”고 밝혔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