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천공 의혹 제기한 前국방대변인·언론사 고발

서울 용산구 한남동에 위치한 대통령 관저. 오른쪽 사진은 윤석열 대통령과의 인연이 알려진 역술인 천공. 뉴시스, 유튜브 정법TV 캡처

대통령실은 역술인 ‘천공’이 새 대통령 관저 결정 과정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부승찬 전 국방부 대변인과 그의 발언을 최초 보도한 언론사를 고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김용현 대통령 경호처장이 천공과 일면식도 없다는 입장을 이미 밝혔음에도 관련 의혹을 반복해 확산한 데 대해 법적 책임을 묻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2일 말했다.

실제 고발이 이뤄질 경우 현 정부 들어 언론사를 상대로 한 첫 사례가 된다.

부 전 대변인은 이날 보도된 ‘뉴스토마토’와 인터뷰에서 “남영신 전 육군참모총장이 ‘지난해 3월쯤 천공과 김 처장이 참모총장 공관과 서울사무소를 사전 답사했다는 보고를 공관 관리관으로부터 받았다’고 얘기했다”고 말했다.

한국일보도 부승찬 전 국방부 대변인의 신간 ‘권력과 안보(문재인정부 국방비사와 천공 의혹)’을 인용해 부 전 대변인이 지난해 4월 남 전 총장으로부터 천공이 육군총장 공관과 서울사무소를 방문했다는 보고를 받았다는 이야기를 전해 들었다고 이날 보도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 뉴시스

이에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해당 보도 내용을 언급하며 “안보 리스크를 가중하고, 서울 시민 교통 불편 초래하고, 천문학적 혈세를 낭비하면서까지 무리하게 대통령실과 관저를 용산으로 이전한 배경에 천공이 있었다는 방증”이라고 주장했다.

이 같은 의혹과 관련해 대통령실은 이날 문자 공지를 통해 “김용현 경호처장은 천공과 일면식도 없으며, 천공이 한남동 공관을 둘러본 사실이 전혀 없음을 거듭 밝힌다”며 “사실과 다른 ‘전언’을 토대로, 민주당이 앞장서 ‘가짜 뉴스’를 확산하는 것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앞서 대통령실은 지난해 12월 대통령 관저 물색에 역술인 천공이 관여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김종대 전 정의당 의원과 그를 인터뷰한 김어준씨를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한 바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