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삑~코로나 확진자 ○○명’… 재난문자 3년만에 사라진다

재난문자 알림. 국민일보 DB

코로나19 발생 이후 매일 휴대전화를 울리던 각 지방자치단체의 신규 확진자 통계 재난문자가 3년 만에 사라진다.

행정안전부는 ‘단순한 확진자 수는 재난문자로 발송하지 말라’고 권고하는 내용의 공문을 지난달 18일 전국 시·도에 보냈다고 3일 밝혔다.

행안부는 공문에서 확진자 수 위주의 재난문자 반복 송출로 이용자가 피로감을 느끼는 데다 재난문자의 효과도 떨어질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방역 조치 관련 변경사항이나 특이사항 등 시급성과 필요성이 높은 내용 위주로 재난문자를 보내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행안부는 2020∼2022년 3년간 전국 지자체가 발송한 코로나 관련 재난문자는 14만5000여건에 이른다고 밝혔다. 연간 5만건에 가까운 수치다.

가장 많은 코로나 재난문자가 발송된 것은 2020년 12월로 한달간 발송 건수가 1만490건이나 됐으며 가장 적었을 때는 2021년 3월로 2451건이다. 최근에는 월 3600건가량 발송됐다.

행안부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 확산세가 진정되다 보니 (재난문자에) 불만이 많은 것 같다. 지자체에서 관행적으로 보내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있었다”면서 “코로나 재난문자가 너무 오래돼 국민적 피로감도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행안부가 시·도에 재난문자 관련 권고사항을 안내함에 따라 여러 지자체가 지난달 말 이후 이를 받아들여 확진자 수 재난문자 발송을 잇달아 중단하고 있다.

광역 지자체 가운데 일일 신규 확진자 수를 재난문자로 발송하는 곳은 부산과 제주만 남았다.

아직 확진자 수를 재난문자로 알리는 기초 지자체는 20곳이 넘지만, 그 수는 계속 줄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행안부는 심야 시간 지진 긴급재난문자 알림의 음량을 낮추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지진 긴급 재난문자는 꼭 필요하지만, 지난달 9일 인천 강화도 인근 해역에서 규모 3.7 지진이 발생했을 때 지진보다 새벽 시간에 크게 울린 재난문자 알림 때문에 놀라서 잠에 깼다고 호소한 시민들도 있었다.

이에 행안부는 심야시간대에는 기존 40~60㏈ 수준이던 긴급 재난문자 데시벨을 20∼30㏈로 낮추거나 스마트폰 제조사와 협업해 개인별로 재난문자 알림 음량을 조절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 등을 다각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또 지난해 11월 6일 무궁화호 열차 탈선 사고 당시 ‘뒷북 안내’가 문제가 됐었던 것을 계기로 재난문자 발송 주체를 확대하는 방안도 논의 중이다.

기존 행안부 장관과 지자체장, 기상청장 외에 재난관리에 책임이 있는 기관의 장까지 재난문자를 보낼 수 있게 되면 상황을 더 신속하게 안내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다만 지금도 재난문자 발송량이 과도하다는 문제 제기가 있어 행안부는 신중한 태도를 보인다.

행안부는 또한 연구개발을 통해 아동 실종사건 및 발견 경보 전용의 ‘앰버 경보’ 채널도 마련할 방침이다.

김은초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