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포착] 尹, 준장 진급자에 삼정검 수여…‘필사즉생 필생즉사’

올 상반기 준장 진급자 및 진급 예정자 47명에 수여

윤석열 대통령이 3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상반기 육군ㆍ해군ㆍ해병대ㆍ공군 준장 진급자 및 진급예정자 삼정검 수여식에서 이준선 준장(공군)에게 삼정검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3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군 준장 진급자 등 47명에게 장군 상징인 삼정검을 수여했다.


윤 대통령이 삼정검 수여식을 가진 것은 지난해 5월 취임 이후 처음이다.

윤석열 대통령이 3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상반기 육군ㆍ해군ㆍ해병대ㆍ공군 준장 진급자 및 진급 예정자 삼정검 수여식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통령실에 따르면 올 상반기 준장 진급자 및 진급 예정자 47명(육군 32명·해군 4명·해병대 2명·공군 9명)이 윤 대통령으로부터 삼정검을 받았다.

윤석열 대통령이 3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상반기 육군ㆍ해군ㆍ해병대ㆍ공군 준장 진급자 및 진급 예정자 삼정검 수여식에서 진급 장성으로부터 거수경례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삼정검은 준장 진급자에게 수여된다.

육·해·공 3군이 일치 단결해 호국·통일·번영 3가지 정신을 달성하라는 의미가 담겼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칼날 앞면에는 윤 대통령의 자필 서명과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필사즉생 필생즉사’라는 문구가 새겨졌다.

3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상반기 육군ㆍ해군ㆍ해병대ㆍ공군 준장 진급자 및 진급예정자 삼정검 수여식에서 준장 진급 장성들이 윤석열 대통령에게 받은 삼정검을 지니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함께 참석한 배우자들에게는 꽃다발을 건넨 뒤 기념 촬영을 했다.

꽃다발은 난과 우선국, 말채잎, 체리 등으로 구성됐다.

각각 축하·신뢰·보호·건강이라는 꽃말을 갖고 있다는 게 대통령실 설명이다.

대통령실은 “장군 진급자들이 군에 전념할 수 있도록 응원해준 데 대해 감사의 뜻을 담았다”고 말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