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태원 유족 “모욕과 조롱에 참사 두번 겪어…정부가 방치”

국회서 이태원 참사 2차 가해 토론회
“모욕·야유 행위가 아무렇지 않게 방치”
“정부·국회가 움직여달라”

지난달 12일 국회에서 열린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공청회에서 생존자와 유가족이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이태원 참사 유가족들이 악성 댓글과 모욕 행위 등 2차 가해로 인한 고통을 호소하며 정부와 국회가 대책을 마련해줄 것을 호소했다.

이정민 10·29 이태원 참사 유가족협의회 부대표는 3일 국회에서 열린 ‘10·29 이태원 참사, 2차 가해자는 누구인가’ 토론회에서 “비극적 참사로 가족을 잃은 유가족들이 모욕과 조롱까지 받으며 참사를 두 번 겪고 있다”며 “끊임없이 쏟아지는 댓글 등을 보면서 고통받고 있다”고 토로했다.

이 부대표는 이태원 참사 트라우마로 지난해 12월 극단적 선택을 한 159번째 희생자 이재현 군을 언급하며 2차 가해의 심각성을 지적했다. 이 부대표는 “죄책감 속에서 겨우 견디고 있는 아이에 ‘너희가 거길 왜 갔느냐’의 댓글 등은 정말 견디기 힘든 고통이었을 것”이라며 “우리 사회가 그 아이를 낭떠러지로 떠밀어버렸다”고 말했다.

그는 유가족을 향한 2차 가해에 대해 정부의 해결 의지가 부족하다고도 지적했다. 보수단체 ‘신자유연대’가 이태원광장 시민분향소 인근에서 집회를 열고 유가족들에 모욕적인 발언을 하는데도 아무도 제지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이 부대표는 “(유가족을 향한) 모욕과 야유 등 말도 안 되는 행위가 왜 아무렇지 않게 방치되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너무나 힘들고 고통스러워서 경찰과 행정안전부, 국회, 서울시에 막아달라고 애원하고 매달렸지만 바뀌는 건 아무것도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무수히 많은 사람이 모욕을 주고 있는데 정부가 아니라면 누가 막을 수 있겠느냐”며 “이제 국회에서도 움직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수정 10·29 시민대책회의 미디어감시위원회 팀장은 이태원 참사를 다룬 보도에서 발생하는 2차 가해 문제를 지적하며 자정을 요구했다. 언론이 출처가 불분명하거나 불확실한 정보를 보도하고, 자극적이고 충격적인 장면을 반복해서 보여준 데 문제가 있다고 봤다. 참사와 관련 일부 몰지각한 사람들을 선정적으로 보도하고, 유가족 관련 집단에 대한 편견을 드러내거나 ‘유가족다움’을 강요하는 것도 2차 가해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김 팀장은 “피해자에 상처를 남길 수 있는 악성 댓글을 방치하는 것도 2차 가해에 해당할 수 있다”며 “2차 가해를 방조, 묵인 또는 유도하는 보도를 하지 않으려는 구체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토론회는 10·29 이태원 참사 유가족협의회, 10·29 이태원 참사 시민대책회의,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공동 주최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