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검찰 ‘인사비리’ 코이카 압수수색…전직 이사 체포

코이카 전직 이사, 수억원대 뇌물 받고 인사 영향력

최현규 기자

한국국제협력단(KOICA·코이카) 전직 이사가 수억원대 뇌물을 받고 인사에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본격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서현욱 부장검사)는 3일 오전 경기 성남시 시흥동 코이카 본사와 자회사 코웍스에 검사와 수사관 20여명을 보내 인사 관련 내부자료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또 뇌물수수 혐의를 받는 코이카 전 상임이사 송모(60)씨를 체포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감사원은 송씨가 2018∼2020년 코이카 인사위원장 등을 겸직하면서 임직원 등 22명에게서 3억8500여만원을 받았다며 송씨와 뇌물 공여자 15명을 수사해달라고 검찰에 요청했다.

감사원에 따르면 송씨는 대학 선배로부터 총 6400만원을 받고 2019년 10월 그를 코웍스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송씨는 또 2020년 4월 한 대학 교수로부터 자녀 학비 명목으로 1000만원을 받고 그해 12월 이 교수를 코이카 임원으로 선임한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송씨는 자신과 친분이 있는 5명을 임원추천위원회의 외부 심사위원으로 추천해 이들이 서류·면접 심사에서 해당 교수에게 높은 점수를 주도록 했다고 감사원은 밝혔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