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美 F-22·F-35B, 이틀만에 또 전개…韓 F-35A와 연합훈련

공군 “한·미 공군간 연합작전 수행 능력 제고”

공군 스텔스 전투기 F-35A가 3일 한미 연합공중훈련 참가를 위해 청주기지 활주로를 이륙하고 있다. 공군 제공

미국 전략자산의 한반도 전개 빈도가 높아지고 있다.

공군은 3일 한국 F-35A, 미국 F-22·F-35B 등 5세대 스텔스 전투기와 미국 F-16CM 등 다수 전력이 참가한 가운데 서해 상공에서 연합공중훈련을 시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합훈련은 한·미 공군간 연합작전 수행 능력과 상호운용성을 제고하기 위한 목적이며, 한국에 대한 방위공약을 이행하기 위한 미국의 변함없는 의지와 능력을 현시한다고 공군이 밝혔다.

공군은 “앞으로도 한·미 공군은 굳건한 연합방위태세를 유지하는 가운데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 대비 강력한 대응 능력과 태세를 갖추기 위해 연합훈련을 지속 강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미는 지난 1일에도 서해상에서 한국 F-35A 전투기와 미측 B-1B 전략폭격기 및 F-22·F-35B 전투기가 참여하는 올해 첫 연합공중훈련을 펼친 바 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