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아이폰 1세대 경매에…감정가 6000만원 훌쩍 넘어

포장도 뜯지 않아…8GB 용량

스티브 잡스가 2007년 1월 9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콘퍼런스에서 아이폰을 소개하는 장면. AP뉴시스

2007년 출시된 미개봉 아이폰 1세대가 경매에 나와 화제다. 낙찰 금액은 5만 달러(약 6000만원) 이상으로 예상된다.

LCG 옥션에 8GB 용량의 아이폰 1세대가 경매로 나왔다고 CNN, 비즈니스인사이더 등 외신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해당 아이폰의 주인은 미용 문신 아티스트 카렌 그린이다. 그는 지난 2019년 텔레비전 프로그램 ‘더 닥터&더 디바’에 출연해 8GB 용량의 아이폰을 선물 받았지만 개봉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당시 한 감정가는 해당 아이폰의 가치를 5000달러(약 610만원)로 책정했다.

그린이 아이폰을 선물로 받았을 때 이미 새 휴대전화가 있었다. 그는 아이폰을 개봉하지 않고 몇 년 동안 잠옷으로 감싸 서랍장에 보관했다고 한다.
LCG 옥션에 8GB 용량의 아이폰 1세대가 경매로 나왔다. 해당 아이폰의 주인은 미용 문신 아티스트 카렌 그린이다. LCG 옥션 웹사이트 캡처

그러던 지난해 10월, 그린은 2007년 출시된 1세대 아이폰이 LCG 옥션에서 3만9000달러(약 4800만원)에 팔렸다는 소식을 접했다. 이후 그는 LCG 옥션에 연락해 자신의 아이폰을 알렸다.

LCG 옥션의 설립자는 비즈니스인사이더에 “그린은 훌륭한 이야기가 담긴 정말 독특한 아이폰을 가지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너무 많은 불량품(아이폰)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그린은 비즈니스인사이더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의 새로운 미용 문신 스튜디오 자금을 위해 아이폰을 팔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10년 정도 더 보관해야 한다면 아마 그렇게 할 것”이라면서도 “내가 이 휴대전화를 파는 이유는 단지 내 사업을 지원해야 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LCG 옥션은 예상 가격을 “5만 달러 이상”이라 밝혔다. 경매는 오는 19일에 종료된다.

고(故) 스티브 잡스가 내놓은 아이폰 1세대는 599달러(약 73만원)에 출고됐다. 9㎝ 정도의 화면 크기를 가지며 2메가 픽셀 카메라가 장착돼 있다. 또 4GB와 8GB의 저장 옵션이 있고 인터넷 기능과 아이튠즈(iTunes)도 제공됐다.

잡스는 2007년 애플 엑스포에서 아이폰 1세대를 들며 “우리는 오늘 함께 역사를 만들 것”이라 밝힌 바 있다. 잡스는 아이폰을 “혁명적인 휴대전화”라 불렀다.

이지민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