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드디어 한국도 ‘애플페이’… 금융당국 출시 승인

기사와 무관한 사진. 서울시내 한 편의점에서 모델이 아이폰을 이용한 간편결제 기능을 선보이고 있다. 뉴시스

금융당국이 애플사의 비접촉식 간편결제 시스템인 ‘애플페이’의 국내 사용 허용을 공식화했다.

금융위원회는 3일 “여신금융업법과 전자금융거래법 등 관련 법령과 그간의 법령해석 등을 고려하면 국내 신용카드사들이 애플페이 서비스를 도입할 수 있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국내 사용 스마트폰 중 약 30%에 달하는 아이폰 이용자들이 조만간 국내에서도 애플페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금융위는 “신용카드사는 관련 법령 준수와 함께 애플페이와 관련한 수수료 등 비용을 고객 또는 가맹점에 부담하게 하지 않아야 한다”며 “또한 고객 귀책이 없는 개인정보 도난·유출 등으로 야기된 손해에 대해 책임을 지는 등 소비자 보호 방안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향후 애플페이 서비스 출시를 통해 일반 이용자들의 결제 편의성이 제고되고 NFC(근접무선통신) 기술을 기반으로 한 새로운 결제 서비스의 개발·도입이 촉진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다만 애플페이를 쓰기 위해 필수적인 NFC 단말기 보급률이 현재로선 10% 안팎으로 낮아 출시 직후 영향력은 미미할 것이란 예상도 있다. 또 애플이 카드사에 요구하는 수수료도 소비자 사용금액의 0.1~0.15% 수준이어서 애플페이의 서비스 확산 속도를 늦추는 요인이 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에 금융위는 “연 매출 30억원 이하 영세·중소가맹점에 대해서는 신용카드 사회공헌재단과 동반성장위원회가 함께 NFC 단말기 설치를 지원 중”이라며 “이 단말기 중 일부에서는 애플페이 결제가 가능하다”고 했다.

그동안 국내에서는 현대카드가 미국 애플사와 계약을 맺고 애플페이의 국내 출시를 준비해왔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