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광동 프릭스, “앞으로 준 선수가 주력으로 나올 확률이 높다”

LCK 제공


광동 프릭스가 연패를 끊어내고 짜릿한 첫 승을 했다. 기자실에 들어온 김대호 감독은 “앞으로 윤세준 선수가 주력으로 나올 확률이 높다”고 언급했다.

광동은 3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3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정규 리그 3주 차 경기에서 KT 롤스터를 상대로 2대0으로 승리를 거뒀다. 4연패에서 탈출한 이들은 1승4패(-5)로 9위에 올랐다.

이날 경기에는 ‘모함’ 정재훈 대신 ‘준’ 윤세준이 선발로 나섰다. 김 감독은 “모함 선수와 준 선수 둘 다 강점이 뚜렷하다”라며 “웬만하면 교체 출전을 잘 안하는 나조차도 가늠이 잘 안 돼서 번갈아 가면서 쓸 정도로 모함 선수도 굉장히 잘한다”라고 언급했다.

김 감독은 정재훈이 가진 강점으로 라인전 디테일과 피지컬을 뽑았다. 동시에 “윤세준 선수도 라인전이 나쁘지 않지만 운영 단계에서 피하면 안 되는 자리 혹은 물러서면 안 되는 자리를 인지하는 게 빠르다”라고 부연했다.

앞으로 윤세준이 팀에 주로 쓰일 것이냔 질문에는 “메타나 상황에 따라 다를 수 있겠지만 정말 (두 선수의 실력이) 비등비등하다”라며 “운칠기삼이라는 말처럼 흐름이 있듯이 현재는 준 선수가 스크림을 더 뛰었기 때문에 맞춰놓은 부분도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모함 선수가 개인 실력이 뛰어나더라도 팀의 출력은 준을 넣었을 때 높을 수 있다”라며 “일단 스프링은 준 선수가 더 주력으로 갈 확률이 높다”고 답변했다.

한편 김 감독은 ‘불독’ 이태영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날 이태영은 2세트 트리스타나를 골라 미드에서 활약하며 POG 포인트를 획득했다. 김 감독은 “불독 선수가 실제 나에게 보람을 주는 선수인 것은 맞다”라고 말하며 “시작 지점이 현저히 낮았던 선수였지만 잠재력이 굉장히 뛰어났던 선수다”라고 곱씹었다. 이어 그는 “주거니 받거니 하는 게 좋고 피지컬이나 반응속도도 굉장히 빠르다. 하드웨어 자체도 뛰어나서 계속 지켜보고 싶다”라고 밝혔다.

김 감독은 스프링 시즌 첫 승에 “그동안 힘들었을 텐데 잘 따라와 준 선수들에게 고맙다”라며 “두두(이동주) 선수는 내가 감독이지만 의지할 수 있는 선수다”라고 공을 돌렸다.

정진솔 인턴 기자 so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