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安 “윤핵관 지휘자는 장제원…尹 지지율 떨어진 이유”

인터뷰서 ‘윤핵관’ 저격 발언 수위 높여
“尹과 저 흔드는 스태프는 대통령이 잘라야”
“제가 반윤이라는 말은 尹정부 존립 근거 부정“

국민의힘 안철수 당대표 후보가 3일 국회 소통관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3·8 전당대회에 당대표 후보로 출마한 안철수 의원은 3일 이른바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 그룹을 겨냥해 “그 사람들한테는 대통령의 어떤 안위는 안중에도 없고 자기들의 다음 공천이 중요하다”고 비판했다.

안 후보는 이날 유튜브 ‘펜앤드마이크TV’에 출연해 “윤핵관의 지휘자는 저는 장제원 의원으로 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윤 대통령 최근 지지율이 하락세라는 지적에 “사실 (지지율이) 떨어진 이유는 저는 윤핵관에서 찾는다”며 “윤핵관에서 너무 심하고 무리하게 사람들을 쳐내고 자기들만의 아성을 구축하고 이익 집단화되는 그런 모습들을 국민들이 제일 싫어한다”고 질타했다.

안 후보는 당권 경쟁자 김기현 의원을 지지하는 당내 친윤계의 맹공에 대해 “어떤 수를 써서라도 끝까지 버텨서 당 대표가 돼서 꼭 내년 총선을 승리로 이끌려고 굳게 마음먹고 있다”며 “저는 절대 포기 안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제가 나경원 전 의원하고 똑같은 선택을 할 거라고는 꿈에도 꾸지 마라”며 “나 전 의원 훌륭하신 분이지만 만약에 제가 똑같은 조건에 똑같은 위치에 있었으면 저는 제 성격상 절대로 그만두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번 전대에 대한 이른바 ‘윤심’(尹心·윤 대통령 의중) 개입에 대해선 “지금 시점에서는 중립적이라고 생각한다”며 “이 사람이 될 때와 이 사람이 될 때를 생각해 볼 때 ‘충분히 수용 가능하다’ 저는 그렇게 판단했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민의힘 장제원 의원과 김기현 의원이 지난해 12월 부산혁신포럼 2기 출범식에 참석, 대화하고 있다. 뉴시스

안 후보는 채널A 인터뷰에서는 장 의원이 차기 지도부에서 임명직 당직을 맡지 않겠다고 선언한 것에 대해서 “아무리 직을 맞지 않더라도 또 뒤에서 조종할 수도 있지 않으냐”며 “국민의 불안감을 해소시켜줄 수 있는 그런 정말 방책이 있다면 그것까지도 내놓아야만 된다”고 말했다.

그는 ‘윤심은 안 의원이 아니다’라는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의 언급 보도에 대해선 “대통령께서 만약에 직접 말씀하셨으면 모르겠는데 주위에서 ‘이렇다 저렇다’ 저는 절대로 믿지 않는다”며 “제가 110대 국정과제를 설계한 인수위원장 아닌가. 저를 못 믿는다면 이 정부 존립 근거 자체가 흔들리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그런 스태프가 있다면 저는 대통령께서 잘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친윤계 지지를 받는 당권 경쟁자 김기현 의원이 자신을 향해 ‘윤 대통령과 독대한 적도 없다’고 공격하는 것에 대해선 “저는 인수위원장이었다. 매일 독대했다”며 “김 후보에 비하면 거의 10배, 20배 정도 했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미국) 바이든 대통령이 왔을 때 저는 헤드 테이블에 앉았다”며 “당시에 김 후보는 어디에 앉았는지도 모르겠다”고 꼬집었다.

안 후보는 앞서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당원들께서는 최근 당내에서 벌어지고 있는 집단적인 이전투구에 대해서 정말 해도 해도 너무한다는 말씀들을 하신다”며 “윤심팔이 경쟁이 아니라 윤석열 대통령에게 힘이 되는 윤심 보태기 경쟁을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