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연경 “김기현 응원 사실…‘힘내라’ 한마디가 전부”

“정치적 메시지 아냐…소동 진정됐으면”

왼쪽부터 배구선수 김연경,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 가수 남진. 김 의원 페이스북 캡처

배구선수 김연경이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과 함께 찍은 사진이 논란이 된 것과 관련, “김 의원을 응원한 것은 사실”이라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3일 뉴데일리 보도에 따르면 김연경은 지인을 통해 “김기현 의원님이 실제 저의 경기들을 기억해 주시고 배구를 좋아하시더라”며 “(저는) 정치를 잘 모르는데 당내에서 경쟁하는 것이라고 들었다. 좋은 분 같아서 잘 되셨으면 좋겠다며 힘내시라고 한마디 한 게 전부”라고 말했다.

김연경은 김 의원이 페이스북 게시글을 합의하지 않고 올린 것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서는 “자리가 파한 후 (김 의원으로부터) 지인을 통해 페이스북에 올려도 되는지 사진과 문구를 전달받았다”며 “특별히 정치적 메시지가 아니었고, 내가 응원한 것은 사실이기 때문에 그러시라고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이 처음 입장을 밝히는 것이다. 이로써 며칠간 있었던 소동이 진정됐으면 좋겠다”며 “팬들도 오해가 없으시기를 바란다. 팬들과는 추후에 소통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 의원이 지난달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연경 및 가수 남진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린 후 정치권에선 논란이 일었다.

김 의원은 페이스북 게시물에서 “어제는 오랜만에 반가운 얼굴들과 함께 편안한 저녁을 보냈다”며 “당대표 선거에 나선 저를 응원하겠다며 귀한 시간을 내주고 꽃다발까지 준비해준 김연경 선수와 남진 선생님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적었다.

그러나 이후 김연경과 남진은 일부 네티즌들로부터 “국민의힘 지지자인지 몰랐다” 등 ‘악플 세례’에 시달렸다.

이와 관련 남진은 언론 인터뷰를 통해 “난 정치색이 없는데 이런 일에 휘말려 당혹스럽다. 그 자리에 김 의원이 갑자기 나타난 것”이라며 “김 의원이 들고 있는 꽃도 그쪽에서 가지고 온 것이다. 김 의원은 아예 모르는 사람이고 그가 올린 사진 때문에 고향 사람들로부터 항의 전화를 많이 받았다”며 난색을 표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지인 초청을 받아 그 자리에 갔고, 거기에 남진과 김연경 두 분이 온다는 말씀을 듣고 간 것”이라며 “꽃다발이 준비돼 있었고 제게 주시기에 받은 것이다. 두 분 다 유명인인데 그분들에게 여러 가지 불편이 생길 것 같아서 그 점에 대해서 안타깝다. 표현 과정에서 다소 오해받을 소지가 있었다면 유감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