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민폐 포르쉐’에 스티커… 車주인 “입구 막겠다” 적반하장

입주자 대표회의 “수용 불가”
주차장 입구 막으면, 일반교통방해·업무방해 처벌

인천의 한 아파트에서 포르쉐 차주가 불법 주차를 했다가 차에 경고 스티커가 붙자 수백만원의 배상을 요구하면서 또 스티커를 붙이면 주차장 입구를 막겠다고 으름장을 놓는 일이 벌어졌다. 이에 해당 아파트 대표회의는 '수용 불가'라는 입장을 밝혔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아파트 지하주차장에 불법 주차한 고급 외제차량 주인이 주차위반 스티커가 붙었다는 이유로 거액을 요구하면서 ‘주차장 입구를 막아버리겠다’고 적반하장으로 나왔다는 사연이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1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아파트 주차장 입구를 막겠다고 협박하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인천의 한 아파트 주민인 A씨는 “주차 공간이 많이 모자란 편이라 저녁 시간부터 주차 대란이다. 그러다 보니 일부 주민은 정말 비상식적인 주차를 하곤 하는데, 그러면 주차 스티커가 차량 전면에 부착된다”며 포르쉐 차량에 주차위반 스티커가 붙어 있는 사진을 올렸다.

그러면서 “이런 상황에 어떤 포르쉐 차주가 입주민 대표회의에 와서 스티커 제거 비용 수백만 원 배상과 자신은 늦게 들어와서 늦게 나가니 스티커를 붙이지 말 것을 요구했다”며 “이 요구사항이 수용되지 않는다면 법적 조치와 함께 지인들을 불러 출입문을 봉쇄한다고 한다”고 전했다.

A씨는 “저는 그 현장에는 있지 않았지만 이건 협박에 가깝지 않나 생각이 든다”며 포르쉐 차주의 협박죄가 성립하는 게 아닌지, 주차장 출입문을 실제로 막을 경우 어떤 조치를 취해야 하는지 등을 질문했다.

입주민 대표회의는 포르쉐 차주 B씨의 요구를 단칼에 쳐냈다. 대표회의는 B씨의 차량 사진을 공개하면서 “안내한 차량은 아파트 주차 위반 사항에 해당해 강력 스티커가 부착됐다”며 “주차 위반 차들은 정당화될 수 없다. 대표회의 측은 주차 위반 입주민 차량 요구사항을 수용할 수 없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단속과 곧 구축될 주차징수시스템을 통해 주차문화질서 확립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누리꾼들은 “주차장 막으면 뉴스에 나온다” “해보라고 해라. 일이 더욱 커질 것” “수백만원을 요구하고 주차장 입구까지 막겠다는 게 상상을 초월한다” “금융 치료가 답”이라며 공분을 표시했다.

B씨가 실제로 아파트 주차장 입구를 특별한 이유 없이 막는다면 일반교통방해죄나 업무방해죄 등으로 형사 처벌받을 수 있다. 실제로 2018년 인천 송도에서 한 50대 여성이 아파트 주차장 입구를 7시간 동안 차로 막아 일반교통방해 및 업무방해 혐의로 기소된 사례가 있다. 당시 이 여성도 주차 위반 스티커를 붙여 화가 난다는 이유로 이 같은 일을 벌인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당시 아파트 1100여 가구가 큰 불편을 겪었다며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