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개딸’ 문자폭탄에… 이재명 “상처받은 의원께 사과”

“동지라면 문자폭탄 공격은 중단해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자신의 강성 지지층을 향해 “저와 함께하는 동지라면 문자폭탄 같은 내부를 향한 공격은 중단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당 내부를 향해서는 “이재명 지지자의 이름으로 공격받고 상처받으신 의원님들께는 사과 말씀을 드린다”고 다독였다. 비명(비이재명)계 등 당 비주류를 향한 내부 공격으로 분열 조짐이 일어나자 ‘통합’을 강조한 것이다.

이 대표는 3일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 의원총회에서 이재명 지지자의 이름으로 비난 문자 폭탄을 받으신 분의 말씀이 있었다”며 ‘문자폭탄’ 자제를 요청했다. 전날 의원총회에서 몇몇 의원들이 ‘팬덤정치’에 우려를 표시한 데 따른 반응이다.

이 대표는 “우리 안의 차이가 아무리 커도 우리가 싸워 이겨야 할 상대와의 차이만큼 크지는 않다”며 “비난과 다툼으로 우리 안의 갈등과 균열이 격화되는 것은 자해행위다. 갈등과 분열은 우리가 맞서 싸워야 할 ‘검사독재’ 세력이 가장 바라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재명의 진정한 동지라면 내부를 향한 비난과 공격은 오히려 말려주셔야 한다”면서 “이재명의 이름을 걸고 갈등과 분열의 씨를 뿌리거나 이재명을 해치는 일이 없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했다.

또 “억압보다는 긍정의 힘이 더 강하다”며 “더 많은 국민의 동의와 지지를 모으는 것도 네거티브가 아니라 포지티브로만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