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 없으면 환자복 입고 가셔도” 간호사 말에 따귀 때린 50대

징역 6개월
재판부 “누범기간 범행…죄질 불량”

국민일보 DB

병원 응급실에서 간호사 따귀를 때리고 술집에서 무전취식을 일삼은 50대가 실형을 선고받았다.

춘천지법 형사1단독 송종선 부장판사는 사기 및 응급의료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씨(59)에게 징역 6개월을 선고했다고 4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5월 14일 강릉 한 병원 응급실에서 20대 간호사 B씨 왼쪽 얼굴과 목 부위를 각각 한 차례씩 때려 진료를 방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조사 결과 A씨는 “일어나서 옷을 갈아입고 옷이 없으면 환자복을 입고 가도 된다”는 B씨 말에 화가 나 폭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또 지난해 5월과 7월 강릉 술집 두 곳에서 술값을 낼 능력이 없음에도 값을 지불할 것처럼 행세하며 총 57만원어치 술과 안주를 받는 등 점주들을 속인 혐의도 함께 받는다.

A씨가 누범기간 중 범행을 저지른 사실도 재판 과정에서 드러났다.

A씨는 2020년 8월 21일 특수공무집해방해죄로 징역 2년을 선고받아 지난해 4월 출소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누범기간 피해자들을 상대로 사기 범행을 저지르고 행패를 부려 응급의료종사자의 진료를 방해했다”며 “그 죄질이 불량하고 피해 회복도 이뤄지지 않아 실형이 불가피하다”고 판결했다.

이어 “피고인이 이 사건 범행을 인정하고 반성하는 점 등을 종합해 형을 정했다”고 덧붙였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