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철 전남도의원, 친원전 정책 따른 신재생에너지 대책마련 촉구

전남도의 해상풍력·태양광 에너지산업 위축되지 않아야


이철(사진) 전남도의회 경제관광문화위원장(더불어민주당, 완도1)이 지난 2일 열린 2023년도 에너지산업국 업무보고 회의에서 현 정부의 친원전 정책에 따른 전남도의 신재생에너지 대책 마련을 적극 요구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확정한 ‘제10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따르면 2030년까지 원자력 발전량 비중을 8.5%p 상향 조정한 32.4%, 신재생에너지는 8.6%p 하향 조정한 21.6%로 설정했다. 사실상 신재생에너지 발전 축소분을 원전 발전으로 대체할 계획으로 볼 수 있다.

이날 이철 위원장은 “신재생에너지산업은 전남도의 주력산업 중 하나로 현 정부의 친원전 정책에 따라 신재생에너지에 대한 정부지원과 투자가 줄어든다면, 전남도의 해상풍력, 태양광 에너지산업이 위축될 수 있는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신재생에너지의 잠재력을 가진 전남도의 RE100 전용 산단과 대규모 재생에너지 발전단지 조성, 글로벌 기업을 유치하려던 계획에 차질이 생기지 않도록 해야한다”며 “아울러 에너지산업국의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한 전문인력 채용을 더 늘려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에 강성구 에너지산업국장은 “2030년까지 애플의 탈탄소화, BMW의 전기차 판매 비중 50%와 같은 분위기가 가속화될 것으로 보이지만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대해서는 업계와 함께 정부에 직접적으로 건의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철 위원장은 “허울뿐인 건의보다는 전남도 차원에서 중대한 사안임을 인지하고 내실 있는 방안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무안=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