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영균 전남도의원 “봄철 냉해 피해 특단 대책 필요”


전남도의회 농수산위원회 정영균 의원(사진, 더불어민주당, 순천1)은 “매년 반복해 발생하는 봄철 냉해 피해를 예방할 수 있는 특단의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전남도에 요청했다.

정 의원은 지난 2일 열린 제368회 임시회 전남도농업기술원 소관 업무보고에서 이같이 밝히며 “현재 디지털 농업 실현을 위해 스마트팜 개발이나 보급이 적극 추진되는 것은 매우 바람직하지만, 이상 기후로 매년 반복적으로 발생하는 봄철 냉해로 인한 노지채소와 과수 농업인들의 피해는 올해는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농작물 냉해 대책 마련을 위한 별도의 T/F팀을 구성해 서리 방지를 위한 연구개발로 선제적인 대응책을 강구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박홍재 전남도 농업기술원장은 “올해 냉해 피해 관련 조기 경보 시스템을 마련한 상황으로 피해 상황 발생 전 농가 단위에 예보할 예정이며, 관련 부서와 함께 협의해 대응하겠다”고 답변했다.

무안=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