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與당권주자들, 野 장외투쟁 포문…“제2 조국 사태 빠질 것”

安 “이재명 위해 대한민국 둘로 쪼갠다는 것”
김기현 “‘개딸’이 다급하긴 다급한 듯”
윤상현 “이재명 무죄 외치려는 건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당권 주자들은 더불어민주당이 4일 오후 윤석열정부 규탄 장외집회를 여는 것과 관련해 일제히 비판에 나섰다.

이들은 민주당이 이재명 대표 ‘사법 리스크’를 향한 시선을 분산하기 위해 장외투쟁을 벌이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 캡처

안철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민주당이 끝내 대한민국을 광장의 충돌로 내몰고 있다”면서 “다수 야당이 스스로 국회를 마비시키는 것도 모자라 이제는 국회를 포기하고 장외로 나갔다”고 적었다.

이어 “이재명 한 사람을 위해 대한민국을 둘로 쪼개놓겠다는 것”이라며 “이제 대대적으로 대선 불복, 사법 불복에 나서겠다는 신호탄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안 의원은 민주당을 향해 “이 대표 개인비리에 대해 민주주의 수호를 운운하는 것 자체가 국민에 대한 모욕”이라면서 “국회로 돌아와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이미 국회에서도 민주당은 윤석열정부 국정을 마비시킬 정도로 정치공세를 퍼부었다”며 “그것도 모자라 나라 전체를 마비시키려 한다면 국민이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 캡처

김기현 의원은 민주당이 ‘제2의 조국 사태’에 직면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김 의원은 “민주당 정권이 저질러 놓은 부동산 문제, 난방비 문제 등에 대해 석고대죄를 해도 모자랄 판에 명분도 실리도 없는 ‘이재명 방탄 투쟁’이 웬 말인가”라면서 “민주당이 제2의 조국 사태에 빠지지 않으려면 지금이라도 장외투쟁과 국정 발목 잡기를 접는 게 상책”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거대 의석수를 갖고도 차가운 길바닥으로 몰려가는 걸 보니 이 대표와 그의 ‘개딸’들이 다급하긴 다급한가 보다”고 꼬집었다.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 캡처

윤상현 의원도 “어제(3일) 조국 전 장관에 대한 법원 유죄 판결이 나오자 그 지지자들은 ‘조국은 무죄다’ ‘조국 수호’를 외쳤다고 한다”면서 “오늘 민주당이 장외투쟁에 나선다. ‘이재명은 무죄다’ 이재명 수호’를 외치려는 건가”라고 반문했다.

윤 의원은 “국회 절대 다수당으로서 책무를 방기하지 말라”며 국회 복귀를 촉구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