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착] 2살 아들 사흘 방치 사망에…20대 엄마 “엄청 미안해”

인천지법 “도주 우려 있다”…구속영장 발부

2살 아들을 집에 혼자 두고 사흘간 방치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A씨(24)가 4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두 살짜리 아들을 사흘간 혼자 집에 두고 외출해 숨지게 한 친모 A씨(24)가 구속됐다.

인천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대는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A씨를 4일 구속했다.

봉지수 인천지법 영장당직 판사는 이날 A씨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뒤 “도주할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인천 미추홀구 인천지법에 출석한 A씨는 수갑을 찬 채 경찰 승합차에서 내렸다.

A씨 모습이 공개된 것은 처음이다.

2살 아들을 집에 혼자 두고 사흘간 방치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A씨(24)가 4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A씨는 검은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렸다.

A씨는 ‘아이에게 미안하지 않느냐’는 질문을 받고 “엄청 미안하다”고 답했다.

2살 아들을 집에 혼자 두고 사흘간 방치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A씨(24)가 4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A씨는 ‘사흘간 집을 비우면 아이가 잘못될 거란 생각을 못 했느냐’ ‘아이에게 마지막으로 밥 준 게 언제인가’ 등의 질문에는 답을 하지 않았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A씨 아들 시신을 부검한 뒤 “장시간 음식물이 공급되지 않아 사망했을 가능성 있다”는 1차 구두 소견을 인천경찰청에 전날 전달했다.

2살 아들을 집에 혼자 두고 사흘간 방치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A씨(24)가 4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A씨는 지난달 30일부터 사흘간 인천시 미추홀구 자택에서 아들을 혼자 집에 두고 외출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A씨가 지난 2일 새벽 2시 귀가한 것으로 조사됐는데, 아들은 이미 숨진 상태였다.

경찰은 같은 날 새벽 3시48분쯤 “아이가 숨을 쉬지 않는다”는 A씨 신고를 받고 출동해 그를 검거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