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부릉부릉 파괴전차, DRX 밟고 2연승


한화생명e스포츠가 DRX를 꺾고 시즌 첫 연승에 성공했다.

한화생명은 4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3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정규 리그 3주 차 경기에서 DRX에 2대 1 역전승을 거뒀다. T1전에 이어 2연속 승리를 거둔 이들은 3승3패(+0)로 5할 승률을 복구했다. DRX는 1승5패(-5)로 최하위인 10위로 추락했다.

지난해 DRX에 ‘LoL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우승을 안겼던 ‘킹겐’ 황성훈과 ‘제카’ 김건우가 친정팀에 비수를 꽂았다. 두 선수는 이날 자신들의 상징과도 같은 챔피언인 오른, 아칼리로 좋은 활약을 펼쳤다. 지난해 두 챔피언한테 좋은 기억이 많았던 DRX로선 씁쓸한 결과다.

팽팽한 승부였다. 3세트 막판까지 접전이 펼쳐졌다. ‘클리드’ 김태민(엘리스)이 게임의 분수령이었던 장로 드래곤 전투에서 버프를 스틸해 한화생명이 우위를 점했다. 앞서 드래곤 4개를 연이어 사냥했던 DRX는 가장 중요한 버프를 빼앗겨 게임을 내주고 말았다.

이날 1세트는 DRX가 가져갔다. 한화생명의 노골적인 바텀 다이브를 가까스로 막아낸 게 승리로 이어졌다. 2세트 때 한화생명이 응수했다. 김건우(아칼리)와 바텀 듀오가 라인전에서 DRX를 무너트렸다. 한화생명은 해당 세트 때 시즌 최단 시간 승리를 기록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