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목경 “베릴, 커리어로 증명한 선수…다음엔 잘할 것”


DRX 김목경 감독이 한화생명e스포츠전의 패인으로 한타 포지셔닝을 꼽았다.

DRX는 4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3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정규 리그 3주 차 경기에서 한화생명에 1대 2로 역전패했다. 이들은 3세트 때 장로 드래곤 전투까지 이어지는 접전 끝에 넥서스를 내줬다. 이날 패배로 1승5패(-5)를 기록, 최하위인 10위로 추락했다.

경기 후 기자실에 온 김 감독은 “그동안은 연습했던 것을 경기에서 보여주지 못했다면, 오늘은 지난 경기 이후 시간이 하루밖에 없었음에도 선수들이 준비했던 대로 잘 보여줬다”고 말문을 연 뒤 “2세트는 사실 밴픽부터 선수들이 많이 힘들었을 것이다. 패배했지만 오늘 경기에서 얻어가는 것은 많다”고 덧붙였다.

시즌 초보단 나아졌지만, 여전히 갈 길이 먼 DRX다. 김 감독은 팀의 소통 문제가 조금씩 개선되고 있다면서도 “한타에서 포지셔닝이 부족하다 느꼈다. 장로 드래곤 전투 당시 우리가 훨씬 유리하다고 생각했는데 아쉬운 포지셔닝 때문에 졌다. 장로 드래곤을 내주더라도 이길 수 있는 싸움이었다”고 아쉬워했다.

이날 ‘베릴’ 조건희가 많은 데스를 기록하는 등 부진했던 것에 대해서는 “프로 데뷔 초부터 쭉 같이해온, 제일 오래 알고 함께해온 선수다. 데뷔 초의 문제점이 지금도 있다”면서도 “본인도 알고 있지만 습관 같은 것이다. 선수가 완벽할 수는 없다”며 옹호했다.

김 감독은 “조건희는 커리어로 증명한 선수고, 그런 부분에 대해 본인이 많이 느끼고 있다고 생각한다. 그의 실수가 경기력에 영향이 없었던 건 아니지만, 사소한 실수를 지적하면 장점마저 깎아내릴 수 있다. 선수가 느끼는 바가 있으니 다음엔 더 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