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일성광장에 ‘붉은빛’…열병식 정황 위성사진 포착

오는 8일 북한 인민군 창건일 75주년
VOA “동원된 주민 행사 용품 추정”

미국의소리(VOA) 방송은 5일 “평양 김일성광장 상공에서 지난 4일 포착한 미국 민간 기업 플래닛랩스 위성사진에 동원된 군중으로 빚어진 붉은 빛(화살표가 가리키는 지점)을 포착했다”고 보도했다. VOA는 이 사진에서 김일성광장 중심부에 설치된 구조물을 붉은색 원으로 표시했다. VOA 홈페이지

북한 인민군 창건일(2월 8일) 열병식 준비 정황으로 평양 김일성광장에 동원된 군중의 ‘붉은색 빛’이 미국 민간기업 위성사진에 포착됐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5일(한국시간) 보도했다.

VOA는 미국 민간 위성 기업 플래닛랩스의 사진을 분석해 “평양 김일성광장에 열병식 준비를 위해 동원된 것으로 보이는 대규모 인파가 다시 등장했다. 본격적인 예행연습 때 연출되는 ‘붉은빛’이 어김없이 나타나고 광장 중심부에 구조물이 설치됐다”며 “오는 8일 열병식 개최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고 보도했다.

플래닛랩스의 위성사진 촬영 시점은 4일 오전 11시3분이다. 같은 날 오전 10시24분 사진에서 붉은색 점이 나타나지 않았다. 그사이 군중이 김일성광장으로 모인 것으로 추정된다고 VOA는 전했다.

8일은 북한 인민군 창건일 75주년이다. 북한 주민은 정권 행사에 동원될 때 빨간색 수술과 꽃을 흔들었다. VOA는 플래닛랩스 위성사진에 포착된 붉은색 점을 주민들의 인민군 창건일 준비 과정에서 빚어진 장면으로 분석했다.

VOA는 특히 “토요일과 일요일마다 붉은 물결로 연출되는 주민들의 모습이 위성사진에 집중적으로 나타나곤 했다”고 전했다.

앞서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 NK뉴스와 38노스는 김일성광장과 평양 미림비행장에서 군중이 ‘2·8’과 ‘75군’ 등의 문구를 표현한 것을 근거로 북한이 인민군 창건일 75주년을 기념해 대규모 열병식을 준비하는 정황으로 추정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