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검사 독재” vs “이재명 방탄 수호”

민주당 장외 집회 두고
국민의힘 논평 비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윤석열 대통령.

더불어민주당이 4일 서울 도심에서 윤석열정부 출범 이후 첫 대규모 장외집회를 열면서 여야 대결이 극한으로 치닫고 있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유신독재 정권이 몰락한 자리에 검사독재 정권이 다시 똬리를 틀고 있다”며 자신을 향한 검찰 수사를 강하게 비판했고, 국민의힘은 “오직 ‘재명 수호’ ‘방탄 호소’를 위해 국회를 내팽개친 채 거리를 선택한 것임을 국민께서 모를 리 없다”고 맞받아쳤다.

국민의힘 양금희 수석대변인은 5일 논평을 통해 전날 민주당의 장외집회를 ‘방탄’으로 규정했다. 양 대변인은 “민주당은 이재명 대표 개인 미리 혐의에 대한 수사 방탄을 위한 장외투쟁을 멈추고 부디 국회로 돌아오기를 바란다. 위기의 ‘민생’을 짓밟은 것은 다름 아닌 민주당과 이재명 대표”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의 장외투쟁은 대한민국 사법 시스템을 조롱하고 법치주의를 짓밟으며, 총동원령으로 집결한 힘을 과시해 여론에 기대어 조금이라도 더 방탄막을 두껍게 둘러보려는 행태에 지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양 대변인은 “연일 구체적 정황이 드러나는 대북 불법 송금 의혹은 시간이 지날수록 ‘소설’이 아닌 사실에 기반을 둔 ‘다큐’가 되어 가고 있다. 성남FC 후원금, 대장동 개발사업 비리 의혹 등의 진술과 정황은 한 사람을 향하고 있다”며 “국민께서는 이재명 대표의 검찰수사에 대한 민주당의 대응을 똑똑히 지켜보고 계심을 명심하라”고 경고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오후 서울 숭례문 인근 세종대로에서 열린 장외집회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대표는 전날 장외집회에서 윤석열정부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특히 난방비 인상 등 ‘민생’을 고리로 윤 정부를 공격했다. 이 대표는 “국민은 허리가 부러질 지경인데, 윤석열 정권은 무얼 하고 있느냐”며 “재정이 부족하다면서 부자들 세금은 대체 왜 그렇게 열심히 깎아주는 것이냐. 양극화와 불평등이 모든 사회문제의 근원인 것을 윤 정권만 모르고 있다”고 지적했다.

다만 ‘방탄 집회’라는 당내 안팎의 우려를 의식했는지 자신의 수사와 관련된 부분을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다. 대신 ‘검사 독재 정권’이라는 표현을 수차례 강조했다. 이 대표는 “유신독재 정권이 몰락한 자리에 검사독재 정권이 다시 똬리를 틀고 있다. 유신 사무관 대신에 검사들이 국가 요직을 차지하고 군인의 총칼 대신에 검사들의 영장이 국민을 위협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정치의 자리를 폭력적 지배가 차지했다. 질식하는 민주주의를 우리가 나서서 지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과 당원들이 4일 서울 숭례문 인근 세종대로에서 열린 장외집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러면서 “이재명을 짓밟아도 민생을 짓밟지는 말라”, “이재명을 부숴도 민주주의를 훼손하지 말라”, “몰락한 이명박·박근혜 정권이 갔던 길을 선택하지 말라”고 강조했다.

지난 4일 서울 숭례문 앞에서 열린 민주당 장외집회에 민주당은 약 30만명 정도가 참석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가 총출동했다. 2016∼2017년 ‘박근혜 대통령 퇴진 촉구 운동’ 이후 약 6년 만의 장외집회였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