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해수부 장관 “청보호 실종자 대부분 선체 이탈 추정”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 “인양 조속 추진”

목표해경 대원들이 5일 새벽 전남 신안 임자면 재원리 대비치도 서쪽 16.6㎞ 해상에서 전복된 어선 ‘청보호’에 올라타 실종자들의 선체 내부 고립 여부를 파악하고 있다. 연합뉴스(목포해경 제공)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이 전남 신안 해상에서 전복된 어선 ‘청보호’의 실종 선원들에 대해 “단언하기 어렵지만 진술 등으로 미뤄 선내에 있기보다는 이탈하지 않았나 생각된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5일 오전 목포해경에서 브리핑을 받은 뒤 기자들에게 “사고가 야간에 발생해 어려움이 있다. 선내 진입이 어구와 이중구조 등으로 어려움이 많다”며 이렇게 밝혔다.

해경은 잠수사를 동원해 선내 진입을 시도하고 있다. 하지만 선체가 3000여개 통발에 뒤엉킨 상황에서 잠수사들의 선내 진입은 난항을 겪은 것으로 전해졌다. 조 장관은 “어망을 절단해 이날 중 선내에 진입하고, 전복된 선박의 인양도 조속히 추진하겠다”고 했다.

‘청보호’에서 실종자는 9명이다. 그중 한국인이 7명, 베트남인이 2명이다. 인천 선적인 24t급 통발어선 ‘청보호’는 지난 4일 밤 11시19분쯤 전남 신안 임자면 재원리 대비치도 서쪽 16.6㎞ 해상에서 해경에 구조 요청 신고를 보냈다. 승선원 3명이 “기관실 쪽에 바닷물이 차고 있다”고 해경에 신고했다.

목포 광역해상관제센터(VTS)는 선박자동식별시스템(AIS) 신호로 청보호의 정확한 위치를 파악해 인근 해상을 지나던 9750t급 화물선 ‘광양프론티어호’에 구조 협조를 요청했다.

광양프론티어호는 가장 먼저 사고 해상으로 도착해 뒤집힌 청보호 위에 있던 한국인 2명, 인도네시아인 1명을 구조했다. 구조된 승선원들은 저체온증을 호소했지만 생명에 지장이 없다. 이들은 이날 정오쯤 형사기동정을 타고 목포해경전용부두를 통해 육지로 들어온다.

조 장관은 “대단히 안타깝다”며 “현재로서는 수색구조에 민간합동으로 가용한 재원을 총동원해 만전을 기하겠다. 실종자 가족 지원에도 빈틈없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실종자 가족들을 만나서도 “이중격벽으로 장비가 얽혀 있어 수중 수색에는 실패했다. 재차 탐색에 나설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새벽 수색·구조 상황을 보고받고 수색 범위를 넓혀 총력을 다할 것을 지시했다고 김은혜 홍보수석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