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뒤집힌 ‘청보호’ 선원 9명 수색 난항… 수중 진입 시도

해경이 전복된 어선에 올라 실종자 확인을 위한 선체 수색 중에 있다. 목포해경 제공

전남 신안 앞 해상에서 전복된 통발어선 청보호(24t급)의 승선원 9명에 대한 수색작업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뒤집힌 선박 안의 선내 입구부터 통발 어구 등 여러 장애물이 막고 있는데 따라 구조 잠수사들의 진입이 수월하지 않기 때문이다.

5일 서해지방해양경찰청 등에 따르면 해경 구조대는 이날 오전 7시30분부터 잠수사 15명을 투입해 수차례 수중 진입을 시도하고 있다.

해경은 실종자 9명이 선실에서 잠을 자던 중 사고를 당해 청보호 내부에 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하지만 청보호 선체를 통발 3000여개가 얽히고설킨 채 감싸고 있어 잠수사들이 청보호 내부 선실까지는 아직 들어가지 못했다.

청보호가 바닷속에 가라앉지 않도록 좌현과 우현에 총 6개의 리프트 백을 설치한 해경은 수면 위로 드러난 선체 바닥에 구멍을 뚫어 새로운 진입로를 만들었다.

해경 구조대는 바닥 구멍을 통해 기관실 진입을 시도했으나 이중 철판 격벽과 내부 장비 등 장애물에 막혔다. 도면을 확보해 새로운 진입로를 개척하는 방안을 시도 중이다.

또 선체 내부 에어포켓(Air Pocket)에 실종자가 있을 수 있어, 해경은 뒤집힌 청보호 위에서 선체를 두드리며 살폈으나 반응을 확인하지는 못했다.

사고 선박 주위 해상에서는 해경과 해군 함정 27척, 관공선 1척, 민간 화물선과 어선 각 1척, 항공기 6대가 구획을 나눠 해상 수색을 이어가고 있다.

인천 선적 청보호는 전날 오후 11시19분쯤 신안군 임자면 재원리 대비치도 서쪽 16.6㎞ 해상에서 해경에 구조 요청 신호를 보냈다.

잠을 자고 있지 않았던 승선원 3명이 기관실 쪽에 바닷물이 차 들어온다고 해경에 신고했다.

목포 광역 해상교통관제센터(VTS)는 선박자동식별시스템(AIS) 신호로 청보호의 정확한 위치를 파악해 인근 해상을 지나던 9750t급 화물선 광양프론티어호에 구조 협조를 요청했다.

가장 먼저 사고 현장에 도착한 광양프론티어호는 뒤집힌 청보호 위에 있던 한국인 2명, 인도네시아인 1명 등 승선원 3명을 구조했다.

나머지 실종 승선원 9명 가운데 한국인 7명, 베트남인 2명이다.

한편 이번 사고와 관련해 신안군이 사고수습본부를 구성 지원에 나섰다. 전남도 등 유관기관 등이 참여한 종합상황실을 운영하고, 임자면사무소에 현장상황실을 마련했다. 신안수협 2층 회의실에는 실종자 가족 대기실을 운영하고, 실종자 가족 건강관리 등을 위해 의료지원팀도 꾸렸다.

신안=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