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안철수 “‘尹心 있다 없다’ 대통령실 발언은 선거개입”

5일 SNS에 선관위 조치 요구
윤석열 대통령과의 소통도 강조
“문자 많이 주고받는다”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 의사를 밝힌 안철수 후보가 소모적인 윤심(尹心) 논쟁을 멈춰 달라고 호소했다. 일부 언론에서 대통령실 관계자를 인용해 ‘안철수는 윤심이 아니다’는 취지의 보도가 나오자 대응을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안 후보는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클린선거, 공정선거를 위해 당의 비대위와 선관위에 요청한다’며 공개적으로 요구 사항을 밝혔다.

안 후보는 이른바 ‘윤심 논쟁’이 계속되지 않도록 대통령실의 강력한 조치를 요구했다. 안 후보는 “지금 벌어지고 있는 일들은 대통령실의 선거 개입이라는 정당민주주의의 근본을 훼손하는 중차대한 사안”이라며 “비대위와 선관위는 더 이상 소모적인 윤심논쟁이 계속되지 않도록 대통령실 고위관계자라는 익명을 통해 특정 후보에 ‘윤심이 있다, 없다’라는 기사가 나오지 않도록 강력한 조치를 취해 달라”고 말했다.

안 후보는 현재의 상황에 대해 “시작부터 당원과 국민들을 크게 실망시키고 있다. 누구의 잘잘못이라고 할 것도 없이 우리 모두가 비난과 비방의 진흙탕에서 뒹굴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전당대회를 치르다가는 내년 총선 승리는커녕 당원과 국민들에게 정치에 대한 혐오와 윤석열 정부에 대한 실망만을 안겨줄까 너무나 두렵다. 이런 위기감 속에서 다음과 같은 사항을 비상대책위원회와 당 선거관리위원회에 정중히 요구한다”고 언급했다.

안 후보는 또 이날 KBS ‘일요진단 라이브’에 출연해 윤심 논란에 대한 입장을 재차 밝혔다. 안 후보는 ‘윤심’이 어디에 있는지 묻는 질문에 “자기 실력을 최대한 발휘해서 당원들의 마음을 얻는 사람이 당대표가 되는 것 아니겠나. 그걸 보고 계시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과의 소통도 강조했다. 안 후보는 “문자를 많이 주고받는다”며 “꼭 필요한 조언들이 있을 때 한 주에, 한 달에 한두 번 정도 조언을 드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당권 도전에 대해서도 “당대표 도전 의사를 (윤 대통령에) 말씀드린 적이 있다”고 밝혔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