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천시, 청보호 전복사고 관련 수습 등 지원 나서

유정복 인천시장이 5일 인천 선적 어선 청보호 전복사고와 관련한 긴급상황 점검회의를 하고 있다. 인천시 제공

인천시는 전남 신안군 해상에서 발생한 인천 선적 어선 청보호(24t급) 전복사고와 관련해 수습 등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5일 밝혔다.

지난 4일 오후 11시19분쯤 승선원 12명(한국인 9명, 외국인 3명)이 타고 있던 청보호가 전남 신안군 해상에서 기관실 침수로 해양경찰에 구조 요청 신호를 보냈다. 그러나 현재 3명은 구조됐고, 나머지 9명에 대해서는 구조작업이 진행 중이다.

시는 5일 오전 2시 해양항공국장을 본부장으로 사고수습본부 운영에 들어갔다. 또 유정복 인천시장이 참석한 긴급 상황점검회의를 개최해 사고 상황을 공유하고 대응방안 등을 논의했다.

현재 시에서는 소속 공무원 1명을 현장관리관으로 신안군에 급파, 현지 구조상황 파악과 함께 관계기관 협조로 사고 수습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사고 수습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추가 지원방안 역시 검토할 방침이다.

유 시장은 “발생하지 말아야 할 어선 전복사고가 발생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며 승선원들이 속히 구조되길 기대한다”며 “해당 어선이 인천 선적인 만큼 신속한 상황 파악은 물론 시 차원에서 협조하거나 대응할 수 있는 부분은 놓치지 말고 최선을 다해달라”고 지시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