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황희찬, ‘리버풀전 선제골 유도→부상’… 감독 “복귀 언제할지 몰라”

사진=AP로이터연합뉴스

‘황소’ 황희찬이 강호 리버풀전에서 상대 자책골을 유도하며 부활의 날갯짓을 펼쳤지만, 또 햄스트링 부상을 입는 불운에 울었다.

울버햄프턴 황희찬은 5일(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프턴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023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2라운드 리버풀과의 홈 경기에 선발 출전해 전반 5분 만에 선제골에 관여했다. 이 골을 기점으로 울버햄프턴은 3대 0 대승을 거뒀다.

울버햄프턴은 전반 4분 중앙선 오른쪽 앞에서 후방패스를 높이 올렸고, 페널티박스 앞에 있던 황희찬이 상대 오프사이드 트랩을 절묘하게 뚫고 박스 안에서 공을 따냈다. 황희찬은 곧장 중앙으로 쇄도하는 동료를 향해 낮은 크로스를 올렸는데, 리버풀 조엘 마티프의 다리를 맞은 볼이 그대로 골망을 흔들었다.

자책골로 기록됐지만, 사실상 황희찬이 만들어낸 골이었다. 기선을 잡은 울버햄프턴은 전반 12분 크레이그 도슨이 추가 골을 넣으며 달아났다.

황희찬은 리버풀에 강한 모습을 자주 보여왔다.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시절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경기에서 1골 1도움을 올렸고, 올 시즌 FA컵에서도 2대 2 동점골을 뽑아냈다.

하지만 황희찬의 활약은 오래가지 않았다. 전반 42분 햄스트링 부상으로 아웃됐다. 황희찬은 돌파를 시도하다 멈춰 교체 사인을 보냈고, 오른쪽 허벅지 뒷부분은 잡고 쓰러졌다.

황희찬은 2021-2022시즌부터 햄스트링 부상만 3차례 당해 약 77일 동안 스쿼드에서 제외돼왔다. 이번 시즌에는 왼쪽 햄스트링 부상으로 2022 카타르월드컵 1~2차전까지 출전하지 못한 바 있다. 복귀 후 훌렌 로페테기 감독 체제에서 입지를 다져나가던 차에 발생한 악재다.

로페테기 감독은 경기 후 “황희찬은 우리의 전술을 잘 이해하는 훌륭한 선수기 때문에 매우 안타깝다”며 “언제쯤 복귀할지 알 수 없다. 우리는 지금 다른 선수를 선택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울버햄프턴은 후반 26분 루벤 네베스의 쐐기골로 3대 0 완승을 거뒀다. 5승 5무 11패(승점 20)를 기록하며 15위까지 도약했다. 앞선 20경기에서 12골밖에 뽑아내지 못한 울버햄프턴은 이날만 3골을 넣으며 그간의 골 가뭄을 해소했고, 강등권 밖으로 탈출했다.

리버풀은 4경기 연속 무승 부진에 빠졌다. 지난 시즌 맨체스터시티에 1점 뒤진 2위였던 리버풀은 이날 패배로 8승 5무 7패(승점 29)로 10위다. 1위 아스널과는 21점 차, 11위 애스턴 빌라와는 단 1점 차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