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슬램덩크’ 만화 20권이 베스트셀러 싹쓸이… 감독 인터뷰 실린 ‘리소스’ 예판도 인기

지난 1일 오후 서울 종로구 교보문고 광화문점을 찾은 한 시민이 만화책 '슬램덩크'를 보고 있다. 뉴시스

만화 ‘슬램덩크’ 시리즈 20권이 베스트셀러 상위권을 싹쓸이했다.

5일 예스24의 주간 베스트 집계를 보면, ‘슬램덩크’ 오리지널판(총 31권)을 20권으로 재구성한 ‘슬램덩크 신장재편판’이 3위부터 22위까지 차지했다. 1권이 3위, 2권이 4위에 오른 것을 비롯해 20권 전체가 베스트셀러에 올랐다.

알라딘 주간 베스트셀러에서도 ‘슬램덩크’가 2위부터 22위까지 장악했다. 이노우에 타케히코 감독의 인터뷰 등 영화 제작기를 담은 ‘슬램덩크 리소스’가 예약판매로 2위에 올랐으며, 그 뒤로 신장재편판 20권이 이어졌다. 원작 이야기를 한 권으로 담은 ‘슬램덩크 챔프’는 26위를 기록했다.

다만, 교보문고 주간 종합 베스트셀러에서는 ‘슬램덩크 챔프’(16위)를 제외하면 20위 안에 오른 ‘슬램덩크’ 시리즈가 없다.

‘슬램덩크’는 전세계 1억2000만부가 팔린 전설적인 스포츠 만화로 애니메이션 영화 ‘더 퍼스트 슬램덩크’가 지난달 4일 국내 개봉되며 다시 주목을 받고 있다. 영화는 전날까지 누적 관객 수 223만7749명을 기록, 역대 일본 애니메이션 흥행 3위에 기록됐다.

만화 ‘슬램덩크 신장재편판’은 이미 60만부 이상이 팔렸다. 인쇄소에서 만화책을 계속 찍어내고 있지만 물량이 달려 지금 주문해도 3월 초에나 책을 받아볼 수 있다. 출판사 대원씨아이에 따르면 이달 중 100만부 판매를 달성할 전망이다. 국내 출판 만화가 두 달 만에 100만부를 돌파하는 건 처음이다.

영화 개봉을 기념해 발간된 ‘슬램덩크 챔프’와 이달 중 출간되는 ‘슬램덩크 리소스’ 등도 인기를 끌고 있다. 서점가 분석에 따르면 ‘슬램덩크’ 만화책 구매자는 30·40대가 대부분이다.

지난 1월 26일부터 더현대 서울에서 운영 중인 ‘더 퍼스트 슬램덩크 팝업스토어’에도 유니폼과 굿즈 등을 사기 위해 팬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더 퍼스트 슬램덩크 팝업스토어’는 10일부터 더현대 대구로 이전해 22일까지 이어질 예정이다.

김남중 선임기자 n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