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남 ‘먹거리 정책’ 안전, 건강, 신뢰 구축 전력

식품 소비 트렌드 반영한 기획점검 등
도민 다소비 유통 식품 수거검사 강화


경남도는 안전한 식품, 건강한 도민, 신뢰받는 식품 안전관리 체계구축을 목표로 식품 안전관리 계획을 수립·추진한다고 5일 밝혔다.

도는 식품위생 분야 안전관리를 위해 안전한 유통 식품 환경 조성, 건강한 식생활 환경 개선으로 식품 취급 시설에 대한 기획점검과 식중독 예방 및 신속 대응, 음식점 위생 등급제 등을 중점 추진한다.

최근 코로나19 장기화와 1인 가구 증가로 배달 음식에 대한 소비가 급증하고 방역 정책 완화로 다중이용시설 이용이 다시 증가하면서 외식 증가로 식품 안전사고 발생 위험이 커지고 있다.

이에 도는 배달 음식 안전관리를 위한 기획점검과 다중이용시설의 식품 취급시설에 대한 선제적 위생관리를 위해 계절·테마별 위생점검을 한다.

식중독 대응은 코로나19 확산 후 감소 했던 도내 식중독 발생 건수가 지난해 다시 증가하는 경향을 보임에 따라 식중독 발생 초기 신속한 보고 체계 확립을 통한 조기 확산 차단에 나선다.

또 안전한 유통 식품 환경 조성을 위해 농산물의 과다한 농약, 화학비료 사용, 환경오염 등 농산물 안전성 확보와 수산물의 일본 원전 사고에 따른 방사능 오염 우려 등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도에서는 다소비 식품 수거·검사로 식품의 제조·유통 단계의 기획검사 2500건, 농수산물 검사 900건, 방사능 검사 500건, 유해물질 오염도 조사 800건 등 4700여 건을 검사한다.

또 건강에 대한 관심 증가와 고령화 현상 확대로 꾸준히 성장하고 있는 건강기능식품에 대한 수거·검사와 부적합 이력 및 허위 과대광고 제품의 신속한 회수·폐기, 영업정지 등 행정처분을 한다.

‘음식점 위생 등급제’는 음식점의 위생 수준을 평가해 지정업소의 등급을 3등급으로 분류해 이를 별 모양의 표시로 나타내며 소비자는 이를 통해 음식점의 위생 수준을 알 수 있다.

이 외 어린이 식생활 안전 관리를 위해 영양성분 및 알레르기 표시 의무화 대상을 확대하고 학교, 유치원, 어린이집 등 식중독 발생 취약시설에 대한 사전예방적 지도·점검 등 특별점검을 한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