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포항·울릉 학교시설 복합화 사업 추진

3일 열린 경북도 학교복합시설 추진 협약식 모습. 사진 왼쪽부터 남군현 경북도 울릉교육지원청 교육장, 신동근 경북도 포항교육지원청 교육장, 임종식 경북도 교육감,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김병욱 국회의원, 김학홍 경북도 행정부지사, 이강덕 포항시장, 남한권 울릉군수. 포항시 제공

경북 포항·울릉지역 학교 유휴 부지에 수영장, 주차장 등을 지어 학생과 주민이 공유하는 학교시설 복합화 사업이 추진된다.

포항시와 울릉군에 따르면 지난 3일 포항고등학교에서 교육부 주관으로 경북도 학교복합시설 사업의 원활한 추진과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은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이강덕 포항시장, 김병욱 국회의원, 김학홍 경북도 행정부지사, 임종식 경북도 교육감, 남한권 울릉군수 등 8개 업무협약 기관장이 참여했다.

학교시설 복합화는 학교 유휴 부지에 교육과 지역주민 생활에 필요한 교육·문화·체육·복지시설을 설치해 학교와 지역사회가 공존하면서 공간 활용 효율성을 극대화하기 위한 사업이다.

이번 협약으로 포항과 울릉지역을 경북도 학교복합시설 사업 선도지구로 지정·시범 운영하기 위해 대내외적 여건 조성, 기관 간 자료·정보 공유 및 다양한 투자재원의 확보에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포항은 연일초와 동해초에 학생 실내 생존수영장 활용과 주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주민체육시설(수영장 등)을, 구룡포초와 양학중에는 인근 관광지와 도심지 주차난 해소를 위해 지하 공영주차장을 조성한다.

울릉초와 울릉고, 울릉학생체육관에는 대피시설과 지하주차장을 조성할 계획이다.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로 나타난 대피시설 부족 문제 해결과 만성적인 지역 주차난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한다.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학교시설 복합화 사업은 윤석열 정부 교육개혁의 일환으로 지역의 활력을 되찾기 위한 지역맞춤형 사업”이라며 “앞으로 전국적으로 사업이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포항=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