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홍준표 “난 ‘사진 찍자’는 탤런트 요청 거절…부적절하다”

“탤런트에게 피해가 갈 우려가 있다고 봤기 때문”
“그분은 모두 좋아하지만, 정치인은 호불호 갈려”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김기현 의원이 지난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여자 배구 선수 김연경, 가수 남진과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김기현 의원 페이스북 캡처.

홍준표 대구시장은 최근 한 유명 배우로부터 함께 사진을 찍자는 요청을 받았지만 거절했다면서 정치인과 연예인의 사진 촬영에 대해 “부적절하다”고 밝혔다.

홍 시장은 5일 SNS에 글을 올려 “얼마 전 주말에 운동을 나갔다가 요즘 대세 배우가 된 대구 출신 탤런트 한 분이 같이 온 그의 친구를 통해 사진을 찍자는 요청이 있었다”며 운을 뗐다.

그는 “그 친구에게 요청을 정중히 거절하면서 그건 부적절하다고 한 적이 있었다”며 “탤런트에게 피해가 갈 우려가 있다고 봤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홍 시장은 “그 탤런트는 국민 모두 좋아하지만, 우리 같은 정치인은 호불호가 갈라져 그 사진이 SNS에 올라가면 나를 반대하는 사람들이 그 탤런트에게도 악성 댓글을 남길 우려가 있다고 봤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홍 시장의 이 같은 언급은 김기현 당 대표 후보가 최근 배구선수 김연경, 가수 남진과 찍은 인증사진을 SNS에 올려 논란을 일으킨 점을 비판한 것으로 보인다. 김 후보는 지난달 27일 페이스북에 두 사람과 함께 꽃다발을 들고 찍은 사진을 올린 뒤 “어제는 오랜만에 반가운 얼굴들과 함께 편안한 저녁을 보냈다”고 적었다가 논란이 되자 유감 입장을 표명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