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 ‘3등급’인데 서울대 정시 합격?…“수학이 결정적”

국어3·수학1·영어2등급 학생 서울대 정시 합격
“수학 잘하는 학생이 무조건 이기는 싸움됐다”

연합뉴스.

2023학년도 서울대 자연계열 정시 모집에서 수학은 1등급이지만 국어 3등급을 받은 수험생이 최초 합격을 한 사례가 전해져 화제가 되고 있다. 올해 대학 입시에서는 수학의 변별력이 매우 커, 서울 주요 상위권 대학에서 국어 3등급을 받아도 수학 성적이 높은 수험생이 최초 합격자 명단에 이름을 올리는 현상이 빈번하게 나타나고 있다.

5일 종로학원에 따르면 2023학년도 서울대 지구환경과학부 정시 모집에서 국어 3등급, 수학 1등급, 영어 2등급, 탐구 각각 3·2등급을 받은 학생이 최초 합격했다. 그동안 서울대 합격자들의 수능 성적은 모든 과목에서 1등급에 가까웠기 때문에 이같은 현상은 이례적이다.

종로학원은 지난해 서울대 합격자 10명 중 2명이 의대 중복합격 등의 이유로 서울대 등록을 포기했던 것을 고려하면 추가 합격자 발표 시 합격 성적 선이 낮아질 것이라고 봤다. 그러면서 서울대 정시 합격자에 국어 4등급 수험생이 포함될 수 있다고 예측했다.

수학 변별력이 유독 두드러졌던 자연계열에서 이 같은 현상이 다수 발생하고 있다. 서울대 외에도 △성균관대 수학교육과 △서강대 전자공학과 △한양대 융합전자공학부 △중앙대 간호학과(자연) △경희대 간호학과(자연) △서울시립대 전자전기컴퓨터공학부 △동국대 전자전기공학부 등에서 국어 성적이 3등급인 최초 합격자가 발생했다. 또 △중앙대 창의ICT공과대학 △경희대 공과대학(국제)에서 국어 4등급을 받은 수험생이 최초 합격했다.

이 같은 현상이 발생한 이유는 국어·수학 영역 간 점수 차가 크게 벌어졌기 때문이다. 올해 국어 언어와매체 표준점수 최고점이 134점, 수학 미적분 표준점수 최고점은 145점으로 국어와 수학의 격차가 11점까지 벌어졌다. 2022학년도 수능에서는 언어와매체 표준점수 최고점이 149점, 미적분은 147점으로 격차가 2점에 불과했다.

이렇게 점수 차이가 크게 벌어진 가운데 대부분 주요 대학이 자연계열 정시 모집에서 수학 점수를 40% 이상 반영하다 보니 수학 성적으로 낮은 국어 점수를 극복할 수 있게 됐다. 종로학원 관계자는 “결국 수학 잘하는 학생이 무조건 이기는 싸움이 됐다”며 “올해 수능에서 최대 피해자는 국어 영역에 모든 것을 쏟았던 국어에 강점이 있는 학생들”이라고 설명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