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대통령을 선거에 끌어들인 건 안철수” 공개 비판

이진복 정무수석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안철수 후보 공개 비판


대통령실이 안철수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의 ‘선거개입’ 비판을 정면을 되받아쳤다. 대통령실은 “안윤(안철수-윤석열) 연대라는 표현을 누가 썼느냐”며 “안 후보는 더 이상 대통령을 끌어들이지 말라”고 공개 비판했다. 이른바 ‘윤심’ 논란이 계속되는 가운데 안 후보가 대통령실의 발언을 자제해달라고 공개적으로 요구하자 대통령실이 불쾌감을 드러낸 것으로 해석된다.

이진복 대통령실 정무수석은 5일 국회에서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면담하고 난 뒤 기자들과 만나 “‘안윤 연대’라는 표현, 누가 썼느냐. 그건 정말 잘못된 표현”이라며 “대통령과 후보가 어떻게 동격이라고 얘기하는 건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후보 선거가 아닌데도 그런 표현을 했다는 것은 오히려 대통령을 선거에 끌어들이려는 안 후보의 의도가 아닌가 생각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윤핵관’(윤 대통령 핵심 관계자)이라는 표현에 대해서도 거부감을 나타냈다. 이 수석은 “‘윤핵관’이라는 표현은 누가 썼나. 참 웃기는 얘긴데, 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대선 때 썼다”며 “당원들끼리 그런 표현은 옳지 않다”고 비판했다.

이 역시 안 의원의 과거 발언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안 의원은 지난 3일 유튜브에 나와 “윤핵관의 지휘자는 저는 장제원 의원으로 보고 있다”며 “그 사람들한테는 대통령의 어떤 안위는 안중에도 없고 자기들의 다음 공천이 중요하다”고 언급한 바 있다.

또 이 수석은 “일부 후보들이 대통령실 참모들을 간신배로 모는 것은 굉장히 부당한 이야기”라고도 강조했다. 그는 “대통령이 간신인지 아닌지 구분도 못 하고 국정 운영을 하겠느냐”며 “대통령을 공격하는 것과 무엇이 다른가. 그와 같은 표현은 앞으로도 삼가야 한다”고 말했다.

‘간신배’ 발언은 천하람 후보의 발언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천 후보는 지난 3일 기자회견을 열고 “대통령에게 해를 끼치고 대통령을 작게 만드는, 결국 당과 대한민국 정치를 망치는 간신배들은 더 국민의힘에 발붙이지 못하게 해야 한다”고 발언했다.

이날 오전 안 후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심 논쟁’을 멈춰달라고 공개 요구했다. 특히 ‘윤심 논쟁’이 계속되지 않도록 대통령실의 강력한 조치를 요구했다. 안 후보는 “지금 벌어지고 있는 일들은 대통령실의 선거 개입이라는 정당민주주의의 근본을 훼손하는 중차대한 사안”이라며 “비대위와 선관위는 더 이상 소모적인 윤심논쟁이 계속되지 않도록 대통령실 고위관계자라는 익명을 통해 특정 후보에 ‘윤심이 있다, 없다’라는 기사가 나오지 않도록 강력한 조치를 취해 달라”고 말했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