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기현, 안철수 직격…“대통령 팔아 표 모으려 한 장본인”

국민의힘 김기현 당 대표 후보가 5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청 대강당에서 열린 국민의힘 동대문구 갑을 합동 당원대회에서 엄지를 치켜세우고 있다. 연합뉴스.

김기현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가 선두 자리를 놓고 경쟁 중인 안철수 후보를 향해 “‘윤안연대’, ‘대통령 연대 보증인’을 전국에 설파하며 대통령을 팔아 표를 모으려 한 장본인이 누구인가”라고 직격했다.

김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안 후보의 ‘윤심(尹心) 팔이 없는 공정-클린 전당대회 제안’ 취지에 공감하지만, 반드시 짚어야 할 부분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안 후보는 ‘클린선거, 공정선거를 위해 당의 비대위와 선관위에 요청한다’는 제목의 글을 페이스북에 올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라는 익명을 통해 특정 후보에 대해 ‘윤심이 있다, 없다’는 기사가 나오지 않도록 강력한 조치를 취해달라”고 요청했다.

김 후보는 안 후보의 이러한 요구에 대해 “지금의 이전투구는 누가 앞장서서 만들었나”라며 “당직을 거래했다는 허황된 이야기를 언론에 흘리며 동료 의원들을 거짓으로 비방했던 분은 누구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의 후보인 듯 참칭하다가 의도대로 풀리지 않으니, 이제 대통령과 참모들을 탓하는가”라며 “안 후보는 유체이탈 없는 자기 객관화를 통해 지난 시간을 돌아보기를 바란다”고 조언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