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청보호 인양작업 크레인선 사고해역 도착…야간수색 돌입

전남 신안군 임자면 대비치도 서쪽 해상에서 발생한 24t급 통발어선 청보호 전복사고의 실종자 9명을 찾는 해경 등 구조 당국이 사고 발생 2일 차 야간 수색에 돌입하고 있다. 목포해양경찰서 제공.

전남 신안군 해상에서 전복한 ‘청보호’의 실종자를 찾고 있는 구조 당국이 5일 저녁 야간수색에 돌입했다.

구조 당국은 이날 오후 전남 신안군 대비치도 인근 사고 해역에서 실종자 9명을 찾기 위한 야간 집중 수색을 시작했다. 전복한 청보호를 인양할 200t 규모의 크레인선은 이날 오후 3시50분쯤 전남 신안군 암태면 오도선착장을 출발했고, 오후 8시30분쯤 65t 예인선에 이끌려 사고 현장에 도착했다.

구조 당국은 고박줄 연결 등 준비 과정을 거친 뒤 현장 상황을 고려해 청보호 인양에 들어갈 예정이다. 야간에도 해경 함정 22척, 해군 함정 5척, 관공선 4척, 해경 항공기 2대, 군 항공기 2대를 투입해 수색을 이어간다.

한편 인천 선적 24t급 소라잡이 통발어선인 청보호는 전날 오후 11시19분쯤 전남 신안군 임자면 대비치도 서쪽 16.6㎞ 해상에서 해경에 구조를 요청했다. 구조된 승선원들은 당시 상황에 대해 기관실에 갑자기 바닷물이 차오르면서 순식간에 배가 뒤집혔다고 설명했다.

사고 당시 청보호에는 총 12명의 승선원이 타고 있었고, 현재 선장과 기관장을 포함한 9명이 실종 상태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