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도 제약사 인공눈물 넣었더니…“악! 앞이 안보여”

글로벌파마 제품 ‘에즈리케어’ 사용 후 피해자 속출
55명이 녹농균 감염…1명 숨지고, 5명 실명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이달 3일 추후 추가 지시가 나오기 전까지 사용 중단을 권고한 인공눈물 제품 '에즈리케어'(EzriCare) 사진. 글로벌파마의 에즈리케어 홈페이지.

인도계 제약사가 만든 인공눈물을 사용한 뒤 1명이 숨지고 5명이 실명한 가운데 미 식품의약국(FDA)이 해당 제품에 대한 판매 중단 결정을 내렸다.

3일(현지시각) 미 공영 NPR 방송에 따르면 뉴욕·뉴저지 등 미국 12개 주에서 제약사 글로벌파마(Global Pharma)의 인공눈물 ‘에즈리케어’(EzriCare)를 사용한 55명이 녹농균에 감염됐다. 이 중 1명이 숨지고, 5명이 실명되는 등 피해자가 속출하고 있다.

녹농균은 물이나 토양, 식품 등에 존재하는 병원성 세균이다. 감염되면 패혈증 등 인체에 치명적인 합병증을 일으킨다. 면역력이 약한 환자가 녹농균에 감염되면 사망 가능성이 크다.

제조사인 글로벌파마는 현재 미 전역에 유통된 에즈리케어 제품에 대해 리콜 조치를 하고 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이 제품이 제조 과정에서 녹농균에 오염됐을 가능성을 확인하기 위해 실험에 착수했다.

FDA와 CDC는 “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이 제품의 사용을 중단해 달라”며 처방전 없이 살 수 있는 인공눈물보다 의사 처방에 따른 안약 사용을 권고했다.

이와 관련해 식품의약품안전처 관계자는 “문제가 된 제품은 국내에 들어오지 않았고, 글로벌파마 제품 중 국내에 허가된 점안제 의약품도 없다”고 말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