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 위해 투잡”…출근 2분만에 편의점 턴 40대

서울의 한 편의점에서 40대 아르바이트 직원이 출근 첫날 200만원 상당 현금과 물품을 훔쳐 달아났다. 사진은 편의점 내부 CCTV에 찍힌 절도 모습. 채널A 보도화면 캡처

가족을 위해 ‘투잡’을 한다며 편의점 아르바이트 자리를 구한 40대 남성이 첫 출근 2분 만에 현금과 판매 물품 등을 훔쳐 달아났다.

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송파경찰서는 절도 혐의로 40대 남성 A씨를 입건해 조사 중이다.

A씨는 지난 1일 자신이 근무하는 서울 송파구의 한 편의점에서 200만원 상당의 현금과 충전식 선물카드, 판매 물품 등을 챙겨 도주한 혐의를 받는다.

이날 그는 편의점에 처음 출근하고선 야간 근무하는 4시간 동안 돈과 물건을 훔쳐 사라진 것이다.

채널A가 입수해 공개한 편의점 내부 CCTV를 보면 A씨는 편의점 주인이 자리를 비운지 2분 만에 매대로 가더니 온라인에서 현금처럼 쓸 수 있는 선불카드를 들고 계산대로 돌아와 결제 단말기로 충전금을 넣은 뒤 바지 주머니에 넣었다. 계산대 금고에 있던 현금도 전부 꺼내 뒷주머니에 챙겼다.

미리 가져온 검은색 가방을 들고 편의점 구석구석을 누비며 음식 등을 꺼내 담기도 했다. 당시 편의점에는 손님도 있었지만 그는 아랑곳하지 않고 절도 행각을 벌였다. 잠시 뒤 A씨는 직원 근무복을 창고에 벗어놓고 유유히 현장을 빠져나갔다.

피해 편의점 점주는 “아내랑 아이들 때문에 지금 투잡하고 계신다면서 야간 아르바이트를 자기가 꼭 하고 싶다고 했다”며 “저희는 맨날 하루하루 열심히 살려고 하는데 너무 억울하다”고 매체에 토로했다.

점주는 A씨를 절도 혐의로 고소했다. 경찰은 “피의자가 절도를 위해 상습적으로 위장 취업해온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고 전했다.

A씨의 신원과 주거지를 파악한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조만간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