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삼국시대 벽화 중 최고 걸작 ‘순흥 벽화고분’ 대대적 정비

경북 영주시, ‘순흥 벽화고분 종합정비계획’ 수립해 문화재청 승인 받아

영주시는 내년부터 2033년까지 총 사업비 113억원을 투입해 순흥 벽화고분의 가치를 보존하면서 관광 자원 기반 마련을 위한 각종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사진은 순흥고분 벽화(복원본). 영주시 제공

경북 영주시가 사적 ‘순흥 벽화고분’의 체계적인 관리와 보존·정비를 위해 ‘순흥 벽화고분 종합정비계획’을 수립해 문화재청으로부터 승인을 받았다고 6일 밝혔다.

이에 따라 시는 내년부터 2033년까지 국비 79억원, 도비 17억원 등 총 사업비 113억원을 투입해 순흥 벽화고분의 가치를 보존하면서 관광자원 기반 마련을 위한 각종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단기계획(2024~2028년)으로는 △문화재구역 사유지 매입 △벽화고분 보존을 위한 연구계획 수립 등의 학술연구 △문화재구역 적정성 검토 △주변 고분군 발굴조사 및 정비 등이 예정돼 있다. 주로 벽화고분에 대한 학술조사와 기존 탐방로 정비 위주로 사업이 추진될 예정이다.

중기계획(2029~2033년)으로는 △주변 고분군 발굴조사 및 정비 △고분 탐방로 신설 △전시 고분 설치 △벽화고분 모형관 보수 등을 실시한다. 어숙묘와 순흥 벽화고분을 연결하는 고분 탐방로를 신설하고 정비하는 등의 탐방동선 마련과 전시 고분 설치, 모형관 보수 등의 볼거리 마련을 통한 역사 체험관광 기반을 조성하는 사업 위주로 추진될 예정이다.

장기계획(2033년 이후)으로는 벽화고분 박물관 건립을 추진한다.

삼국시대 벽화고분 대부분은 북한과 중국에 분포하며 국내에 남아 있는 벽화고분은 총 5기로 이가운데 2기가 영주에서 확인됐다.

순흥 벽화고분은 남한 유일의 고구려계 벽화고분으로 1985년 이명식 대구대 교수에 의해 발견됐으며 남한에서 발견된 삼국시대 벽화 가운데 가장 뛰어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고분 내부에는 역사상(力士像)을 비롯해 연꽃, 구름무늬 등 다양한 그림이 그려져 있으며 무덤이 조성된 연대를 추정할 수 있는 명문(기미(해)중묘상인명□□, 己未(亥)中墓像人名□□)이 확인된 흔치 않은 사례로 꼽힌다.

순흥 벽화고분에서 300m 떨어진 곳에 있는 어숙묘 역시 벽화고분으로 석실로 출입하는 돌문에서 명문(을묘년어숙지술간·乙卯年於宿知述干)이 확인됐다.

2018년 순흥 벽화고분 주변 일원에 대한 정밀지표조사 결과, 순흥 벽화고분과 어숙묘가 위치한 비봉산에만 수백여 기의 삼국시대 고분이 분포하며 인근까지 포함할 경우 순흥면 일원에만 700여 기의 고분이 분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박남서 영주시장은 “순흥 벽화고분과 주변에 산재한 수많은 고분은 영주시의 이미지를 강화하고 발전적 미래상을 제시하는 원천”이라며 “지역의 우수한 문화자산을 잘 보존·정비하고 활용해 새로운 랜드마크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영주=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