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진남 전남도의원, “순천여중·동산여중·이수중 남녀공학 전환해야”

중학교 선택권 확대·원거리 통학 개선


전남도의회 교육위원회 김진남 의원(사진, 더불어민주당·순천5)은 전남도교육청 업무보고에서 “순천지역 순천여중, 동산여중, 이수중을 남녀공학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밝혔다.

6일 전남도의회에 따르면 순천지역의 단성중학교는 현재 3개교다. 이 중 순천여중·동산여중은 여학생만, 이수중은 남학생만 갈 수 있다. 근거리에 중학교가 있음에도 단성중학교에 진학할 수 없어 원거리 남녀공학 학교를 지망할 수밖에 없다.

단성중학교를 지망하는 학생 수는 해마다 감소하는 반면, 인근 남녀공학에 대한 수요는 높아지고 있어 중학교 배정의 불균형이 심해지고 있다. 이에 따라 순천지역 중학교 배정 때마다 원거리 중학교에 배정받은 학생과 학부모의 민원이 반복되고 있는 실정이다.

현재 순천교육지원청은 이 3개의 단성중학교에 대한 남녀공학 전환을 추진하고 있다. 남녀공학 전환을 위해선 학교운영위원회의 심의를 반드시 통과해야 하지만 학생, 학부모, 교직원의 반대 목소리로 인해 남녀공학 전환 추진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김 의원은 “남녀공학 전환은 학생들의 학교 선택권 확대와 원거리 통학 여건 개선, 성평등, 성인지 감수성을 위해 보편적으로 추진하는 정책 방향이다”며 “사실상 대한민국 교육중심지인 수도권의 중학교는 거의 대부분 남녀공학이며, 학령인구가 그나마 풍부한 광역시 소재 중학교 역시 70~80%가 남녀공학으로 심지어 고등학교 역시 남녀공학으로의 전환이 트렌드다”고 강조했다.

이어 “2025년 고교학점제 전면 시행이 머지않은 시점에 선택 과목의 충분한 개설을 위해 고교통폐합 또는 남녀공학으로의 전환이 필수 불가결한 선택이 되고 있다”며 “수도권에서는 단성을 유지하던 고등학교의 남녀공학 전환 논의까지 빠르게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진남 의원은 “전남의 대표적 교육도시 순천이 브랜드를 지속 발전시키기 위해서 교육의 트렌드를 선도해가야 한다”며 “초등학교, 대학교는 이미 남녀공학이었고, 고등학교 역시 남녀공학으로 전환이 주류가 될 가능성이 높은데 중학교만 언제까지 단성으로 남겨두는 것도 이상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전남도교육청에서 남녀공학 전환 학교에 대한 인사 및 예산 등의 인센티브를 주는 등 지원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며 “단성중학교를 남녀공학으로 전환하여 매년 반복되는 순천지역 중학교 배정 문제를 개선하는 한편, 청소년기에 성평등이나 성인지 감수성 교육을 통해 치우치지 않는 인재로 성장할 교육환경을 조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무안=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