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구 문화유산 디지털자산으로…대구시 NFT제작 추진

국민DB

대구시는 디지털시대 전환에 발맞춰 지역 내 대체불가능토큰(NFT) 기반 강화를 위해 지역 문화유산 등을 NFT로 제작하는 사업을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NFT는 다양한 종류의 디지털파일과 구매자 정보를 상호 안정성이 보장된 분산저장기술인 블록체인으로 기록·저장해 해당 파일이 원본임을 입증해 주는 기술로 현재 미술, 콘텐츠, 엔터테인먼트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되고 있다. 간송미술관 훈민정음해례본 NFT, 신윤복 혜원전신첩 NFT, 케이팝 아티스트 NFT, 가상 굿즈 판매 등 활용 범위가 넓어지고 있는 추세다.

시는 NFT 기반의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먼저 지역이 보유한 유·무형 문화유산, 미술 소장품, 아카이브 자료 등 대중성과 역사적 가치가 있는 풍부한 지역 문화자원을 단계적으로 NFT화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시는 각 분야 전문가들과 협의해 NFT 제작 대상을 선별할 방침이다. 뮤지컬, 오페라, 대구미술관 소장품, 지역 문화재 등 대구 역사·문화·예술 전 분야가 대상이 될 전망이다.

또 지역 내 청년 작가, 콘텐츠 기업 등을 대상으로 창작기획과 NFT 발행을 지원하고 디지털자산 법률 자문, 온라인 홍보관 구축 등 NFT 활성화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 지역 기업의 NFT 융합형 비즈니스를 위해 기술 개발과 사업화 지원에도 나선다.

앞서 시와 대구디지털혁신진흥원(DIP), 대구테크노파크(DGTP), 대구은행 등이 모여 ‘디지털자산산업 육성 유관기관’ 회의를 열었는데 시와 대구은행은 지역 기반 민간주도 원화거래 디지털자산거래소 설립이라는 공동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긴밀하게 협력하기로 했다. 또 기관들은 관 주도의 추진 전략에 한계가 있음을 인정하고 산·학·연·관 워킹그룹을 구성해 대구 디지털자산산업 육성정책 수립을 추진하기로 했다.

서경현 대구시 미래ICT국장은 “테라·루나, FTX 사태로 가상 자산에 부정적 인식이 확대돼 있는 시기지만 디지털 대전환의 시대적 요구가 증대되고 있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기 때문에 디지털자산은 미래에 중요한 먹거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