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男박지원·女김길리 1500m 金… 韓쇼트트랙 5차 WC 1위

한국 쇼트트랙 국가대표팀 박지원, 김길리. AP연합뉴스

한국 쇼트트랙 국가대표팀 박지원(서울시청)과 김길리(서현고)가 월드컵 5차 대회 남녀 1500m에서 각각 우승했다. 한국은 네덜란드와 중국을 제치고 종합순위 1위를 기록했다.

올 시즌 남자 대표팀 간판으로 활약 중인 박지원은 6일(한국시간) 독일 드레스덴에서 열린 2022-2023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5차 대회 남자 1500m 2차 레이스에서 2분18초263 기록으로 우승했다. 전날 열린 남자 1000m에 이은 대회 2번째 금메달이다.

박지원은 이날 초반부터 1위로 치고 나가다 레이스 중반 2위로 밀렸다. 하지만 결승선 5바퀴를 남기고 선두 자리를 빼앗은 뒤 끝까지 자리를 지키며 우승했다. 레이스 막판 추격을 허용했지만 결승선 앞에서 발을 쭉 뻗으며 비디오판독 끝에 1위가 확정됐다. 2위 네덜란드의 싱키 크네흐트(2분18초274)와 불과 0.011초 차였다.

박지원은 이날 우승으로 2022-2023시즌 월드컵 랭킹 총점 868점을 획득하며, 시즌 월드컵 종합 랭킹 1위를 지켰다. 2위 홍경환(634점·고양시청), 3위 스티븐 뒤부아(524점·캐나다)와 격차와의 격차도 크게 벌리며 이번 시즌 월드컵 1위 자리를 사실상 예약했다. 월드컵 랭킹은 1∼6차 대회 개인 성적을 바탕으로 가린다. 6차 대회는 오는 10일부터 열린다.

AP연합뉴스

여자 1500m 2차 레이스에선 김길리가 2분38초406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길리는 레이스 중반까지 중위권에서 치열한 경쟁을 펼치다 마지막 3바퀴를 남기고 2위로 올라섰고, 결승선을 앞둔 마지막 코너에서 독일의 안나 자이델을 추월하며 역전 우승에 성공했다. 함께 출전한 심석희(서울시청)은 동메달을 획득했다.

이밖에 여자 500m 결승에선 최민정(성남시청)이 동메달을 획득했고, 여자계주 3000m 결승에서는 최민정, 김길리, 김건희(단국대), 심석희 조가 4분8초238로 동메달을 차지했다.

이로써 한국은 전날 남녀 1500m 1차 레이스와 1000m, 혼성계주 입상을 포함해 이번 5차 월드컵 대회에서 금5·은1·동4개의 메달을 획득하며 네덜란드와 중국을 제치고 종합순위 1위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AP연합뉴스

한편 린샤오쥔(한국명 임효준)은 중국 귀화 후 국제대회 개인 종목에서 처음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그는 남자 500m 결승에서 41초329로 우승한 뒤 ISU 인터뷰에서 “그동안 힘든 일이 많았다”며 “수년 만에 메달을 다시 획득하게 돼 정말 기쁘다”고 말했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