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고흥 주택 앞 공터서 쓰레기 태우던 80대 숨진채 발견


전남 고흥의 한 주택 앞 공터에서 쓰레기를 태우던 80대가 숨진 채 발견됐다.

6일 소방 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2시13분쯤 고흥군 금산면 한 주택 앞 공터에서 불이 났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출동 24분 만에 불을 끈 소방 당국은 화재 현장에서 숨져있는 A씨(82)를 발견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망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고흥=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